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오늘 낮 최고 18도 포근… 내일은 봄비

    조유미 기자

    발행일 : 2024.02.13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바람이 강해 체감온도는 낮아
    16일부터 기온 떨어져 영하권

    설 연휴가 끝난 13일 낮 기온이 최고 18도까지 오르며 포근하겠다. 14일부터는 아침 기온도 영상을 회복하며 초봄 날씨를 보이겠으나 14~15일 봄비가 촉촉이 쏟아지며 16일 아침 기온이 다시 영하권으로 떨어지겠다.

    기상청은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은 가운데 기온이 차차 오르며 13일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18도까지 오르겠다고 12일 밝혔다. 13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4도~영상 6도, 낮 최고기온은 12~18도로 예상된다. 서울은 최저 4도, 최고 14도의 기온을 보이겠다. 다만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다소 낮겠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바람이 순간풍속 초속 15m 이상(산지 20m 이상)으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특히 이날 새벽 강원 산지와 경북 북동 산지, 서해안과 동해안 일부 지역에서는 바람이 순간풍속 초속 20m(산지 25m)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14일부터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아침 기온도 영상을 회복하겠다. 14일 아침 최저기온은 3~11도, 낮 최고기온은 12~17도로 예보됐다. 14일 새벽 제주도와 전라권에서부터 비가 시작돼 오전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남부, 충청권·경상권으로 확대되겠다. 비는 오후 시간대 대부분 그치겠다. 15일에는 중부 지방과 전라권·제주도에 비가, 강원 영동에는 비 또는 눈이 오겠다. 16~17일 기온이 다소 떨어지며 아침 기온이 다시 영하권으로 떨어지겠다.

    19일에도 전국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이 기간 아침 기온은 영하 5~13도, 낮 기온 4~19도 수준으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높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경기 남부·강원 영서·충북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된다.
    기고자 : 조유미 기자
    본문자수 : 88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