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1월 반도체·對中 수출 개선 뚜렷

    조재희 기자

    발행일 : 2024.02.02 / 경제 B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수출 20개월만에 두 자릿수 증가
    반도체 56% 급증 석달째 증가
    중국 수출 20개월만에 플러스로

    1월 우리나라 반도체와 대중(對中) 수출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 반도체 수출은 지난해 1월보다 50% 이상 급증했고, 대중 수출은 20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했다. 1월 전체 수출은 작년 10월 이후 4개월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고, 지난해 6월부터 이어진 무역수지(수출-수입) 흑자도 8개월째 계속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월 우리나라 수출은 전년보다 18% 증가한 547억달러(약 73조원), 수입은 7.8% 감소한 544억달러를 기록해 3억달러 무역 흑자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월 단위 수출 증가율이 두 자릿수를 기록하기는 2022년 5월(21.4%) 이후 20개월 만이다. 에너지 수입이 많은 1월에 무역 흑자를 낸 건 2021년 이후 3년 만이다.

    1월 반도체 수출은 2017년 12월(64.9%) 이후 최대인 56.2% 급증하며 3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얼어붙었던 IT 수요가 되살아나며 반도체 수출 회복세가 뚜렷했다. 인공지능(AI) 확산에 따라 고대역폭 메모리 반도체(HBM) 등 고부가 메모리 수요가 늘어난 가운데 PC와 휴대폰 교체 수요도 증가하며 반도체 수출을 늘렸다.

    중국으로 수출도 전년 대비 16.1% 증가한 107억달러를 기록했다. 대중 수출은 2022년 5월(1.3%) 이후 줄곧 마이너스 증가율을 기록하다 20개월 만에 플러스로 돌아섰다.

    1월에는 우리나라 주요 수출 품목 15개 중 무선통신(-14.2%)과 이차전지(-26.2%)를 제외한 13개 품목이 증가세를 기록했다. 자동차 수출은 지난해 1월보다 24.8% 늘어난 62억1000만달러로 1월 기준으로 최대이고, 19개월 연속 증가세다. 친환경차와 대형 SUV가 해외에서 여전히 잘 팔린 덕분이다. 전기차 수출은 글로벌 수요 감소 우려에도 전년 대비 15.8% 늘었다.

    일반기계(14.5%), 선박(76.0%), 석유화학(4.0%) 등은 수출 증가세가 이어졌고, 컴퓨터(37.2%), 철강(2.0%), 석유제품(11.8%), 자동차부품(10.8%), 섬유(8.5%) 수출은 증가세로 돌아섰다. 국가별로 1월 미국으로 수출은 26.9% 늘어난 102억달러를 나타냈다.
    기고자 : 조재희 기자
    본문자수 : 108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