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9년 전 눈물 설욕… 초반 주도권 장악에 달렸다

    도하=이영빈 기자

    발행일 : 2024.02.02 / 스포츠 A2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한국, 아시안컵 8강 호주전 결의

    축구 대표팀 주장 손흥민(32·토트넘)은 9년 전인 2015년 1월 31일 호주 시드니 선코프 스타디움 그라운드에 누워 두 손으로 얼굴을 감쌌다. 옆얼굴로 눈물이 흘렀다. 이날 한국은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결승에서 호주와 맞붙었다. 경기 막판 0-1로 끌려가다 손흥민이 후반 추가 시간 1분 극적인 동점 골을 넣었지만, 연장 전반 15분에 다시 골을 허용해 1대2로 지고 말았다.

    감기 몸살에도 120분 풀타임을 뛴 손흥민은 경기를 마치고 "형들에게 미안하고 팬들에게 미안했다. 특히 이번 대회를 마지막으로 은퇴하는 (차)두리형에게 미안했다"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그러고는 "우리는 아직 어린 선수들이기 때문에 부족하고 배워야 할 게 많다. 경험을 쌓아 다음을 잘 준비하겠다"고 했다.

    그 말처럼 다시 기회가 왔다. 한국은 3일 0시 30분 호주와 아시안컵 8강전에서 맞붙는다. 9년 만에 찾아온 설욕 기회. 파릇파릇한 유망주였던 23세 손흥민은 주장 완장을 찬 한국 축구 대들보가 됐다. 역시 9년 전 패기를 보여준 김진수(32·전북), 김영권(34·울산)도 베테랑이 되어 이번 대회를 함께하고 있다. 당시 대표팀 최고참으로 대회를 뛰고 난 직후 태극 마크를 반납한 차두리(44)는 현 대표팀 코치로 위르겐 클린스만(60·독일) 감독을 보좌 중이다. 손흥민은 지난 31일 "2015년 이야기를 꺼내기는 참 그렇지만, 그때 상당히 마음이 아팠다. 그런 실수를 반복하지 않고 싶은 마음이 가장 크다"고 했다.

    한국은 호주를 상대로 역대 전적 8승 11무 9패를 거뒀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역시 한국은 23위, 호주는 25위로 비등비등하다. 호주에는 비록 유럽 5대 1부 리그(영국·스페인·이탈리아·독일·프랑스)에서 뛰는 선수가 없지만, 키 200㎝ 수비수 해리 사우터(26·레스터 시티)가 이끄는 수비로 맞선다. 호주는 대회 4경기 동안 1점만을 허용했다.

    호주 사령탑 그레이엄 아널드(61·호주) 감독은 부지런하고 빈번한 압박만이 승리를 가져 온다는 '아니 볼(Arnie ball)'을 지향한다. 조별 리그 B조를 2승 1무로 통과했다. 3경기 동안 4골만 넣어 득점력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받았지만, 16강전에서 인도네시아를 4대0으로 꺾었다.

    아널드는 8강 대진이 확정된 뒤 "안지 포스테코글루(59·호주) 토트넘 감독에게 전화를 걸어 '손흥민을 다시 데려가겠느냐'고 했다"는 농담을 던졌다. 실제로 전화까지 하지는 않았다고 한다. 그만큼 손흥민을 경계한다는 취지였다. 토트넘에서 손흥민을 지도 중인 포스테코글루는 2015년 아시안컵에서 한국을 꺾었을 때 호주 대표팀 지휘봉을 잡고 있었다.

    통계 전문 매체 옵타는 1일 수퍼컴퓨터를 통해 분석한 결과 한국이 호주를 이길 확률이 47.3%라고 발표했다. 대회 중 한국의 예상 승률이 50% 이하로 떨어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조규성(27·미트윌란)은 1일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옵타의 승리 확률에 대해 "이길 수 있다"고 짧게 말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선수가 그렇다니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했다. 한준희 해설위원은 "호주는 상대 맞춤 전략을 갖고 나오는 데 능하다"며 "이번엔 체력 소모가 심한 한국을 상대로 장기전으로 끌고 갈 가능성도 있다. 선제골과 함께 주도권을 일찍 가져오는 게 중요한 경기"라고 했다.

    [그래픽] 붉은 악마·사커루… 다시 만났다 / 아시안컵 8강 대진표
    기고자 : 도하=이영빈 기자
    본문자수 : 170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