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애물단지 '명암타워' 놓고 청주시·시의회 대립각

    신정훈 기자

    발행일 : 2024.02.02 / 충청/강원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리모델링" 對 "철거해야"

    충북 청주시가 리모델링하기로 결정한 상당구 용담동 명암관망타워(명암타워)에 대해 청주시의회가 제동을 걸었다. 시의회는 최근 "안전성과 활용도가 낮아 철거를 염두에 두고 있기 때문에 시민 여론조사를 통해 활용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며 사실상 리모델링 방침을 반대하고 나선 것이다. 이런 양측 갈등을 두고 지역에서는 "사업 진행만 늦어져 혈세를 낭비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청주 명암타워는 지난 2003년 청주시가 명암저수지 인근 사유지에 상징성 있는 조형물을 설치해 관광객을 유치하고자 민간 자본을 끌어들여 조성했다. 민간 업체가 2023년 6월까지 20년간 시설을 무상 사용한 후 소유권을 청주시로 넘기는 기부채납 방식이었다.

    명암타워는 7625㎡ 부지에 지하 2층, 지상 13층 규모로 예식장과 연회장, 전망대, 카페 등을 갖춰 명암저수지와 함께 청주의 명소로 인기를 끌었다. 횃불 같은 독특한 외관으로, 지난 2004년 청주시에서 '아름다운 건축물' 우수작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하지만 사업주가 영업난을 이유로 수년째 관리하지 않은 채 방치하면서 청주 지역의 애물단지가 됐다. 시설물 곳곳은 파손됐고, 건물을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표시 줄만 나부끼며 흉물로 전락했다.

    청주시는 작년 6월 골칫거리가 돼버린 명암타워 소유권을 넘겨받았다. 이후 활용 방안을 찾으려고 나섰고, 최근 연구 용역을 맡겨 리모델링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이다. 건물을 새롭게 꾸며 청년 창업 공간과 식당, 지역 맥주 판매장, 영유아 시설, 문화·예술 시설 등을 갖춘 복합 문화공간으로 새롭게 단장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청주시의회가 이에 제동을 걸면서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려던 청주시 계획이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청주시의회가 지난해 건축 기획 용역(8500만원), 실시 설계 및 설계 공모(6억6000만원) 등 관련 예산을 삭감한 데 이어 시민 여론조사부터 하라며 사업 추진을 중단시켰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시의회가 사업 추진에 제동을 걸면서 시간과 혈세를 낭비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시는 명암타워 소유권 이전에 따른 시설 활용 방안을 고심해 왔다. 새로운 활용 방안을 찾고자 용역에 8700만원을 들였다. 또 8200만원을 들여 내진 성능 등 정밀안전진단을 받은 결과, B등급 판정을 받아 건물의 안전성도 확인했다. 이같이 시가 1억6900만원을 들여 사업 추진 방향을 결정했지만, 시의회는 뒤늦게 철거냐 리모델링이냐를 놓고 시민 설문조사를 거쳐야 한다며 제동을 걸었다.

    청주시 관계자는 1일 "시청사 철거 문제를 놓고 시와 대립했던 시의회가 수억원을 들여 안전성 검사까지 마치고 결정한 건물 리모델링 계획에 제동을 걸면서 혈세가 낭비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신축 시 비용 부담이 훨씬 커진다는 것이 시의 입장이다.

    이에 대해 청주시의회는 청주의 랜드마크가 될 건물인 만큼 비용이 더 들더라도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시의회 농업정책위원회는 관망탑의 공간 활용도와 비용, 건물 구조 안전성 등을 고려해 관망탑을 철거한 뒤 신축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재호 시의원은 "시설의 공간 활용 가치가 낮아 리모델링보다 돈이 더 들더라도 신축하는 것이 낫다"며 "건물의 통로도 비좁고 원형으로 돼 있어 안전상 위험하다"고도 했다.

    시의회와 입장 차를 보이던 청주시는 결국 시의회 요구를 받아들여 시민 여론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지난달 24일 설문조사 업체를 선정했고, 이달 1000명의 시민을 대상으로 명암타워에 대해 철거와 리모델링 중 어떤 방식을 선호하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하지만 질문 항목 등을 두고 시의회의 검토를 받아야 해 시행 시기는 늦어질 수도 있다.

    권혁희 청주시 공원정책팀장은 "시는 여전히 리모델링을 통한 건물 활용안을 우선 고려 중"이라며 "2월 중 시민 여론조사를 진행해 결과가 나오면 사업 추진 방향을 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고자 : 신정훈 기자
    본문자수 : 197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