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불교계 "尹 설 선물 포장에 십자가"… 이관섭 실장, 조계종 찾아 사과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4.02.02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설 명절을 맞아 불교계에 보낸 선물 상자 포장에 십자가와 교회, 성당 등의 그림이 포함돼 불교계에서 반발이 나왔다.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과 황상무 시민사회수석은 1일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을 직접 찾아 사과했다.

    윤 대통령은 올해 설 선물로 전통주, 잣, 유자청, 소고기 육포 등을 각계에 전달했다. 불교계에는 전통주와 육포 대신 아카시아꿀과 표고채를 준비했다. 불교계 배려 차원에서 선물 내용을 바꾼 것이다. 하지만 선물 상자가 논란이 됐다.

    선물 포장에는 국립소록도병원에 입원한 한센인들이 소록도의 풍경과 생활상을 그린 그림이 담겼다. 여기에 교회와 성당, 십자가, 묵주 등이 포함됐다. 동봉된 카드에는 "하나님 아버지 감사합니다"란 한센인 기도문이 쓰여 있다. 이에 불교 관련 매체들은 이 같은 선물 상자가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 스님과 각 종단 수장 등에게 배달됐다는 소식을 전하며 비판적으로 보도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소록도가 치유의 섬으로 바뀌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것일 뿐 특정 종교를 옹호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했다. 이 비서실장은 이날 진우 스님을 만나 "저희가 많이 부주의하고 생각이 짧았다. 앞으로 좀 더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했다. 진우 스님은 "이렇게 빨리 오셔서 직접 말씀해주시니까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의도적으로 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다음부터는 이런 일 없도록 조처해 달라"고 했다.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71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