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올드 머니 패션'으로… 앵클 부츠와 헤리티지 리갈

    김의향 THE BOUTIQUE 기자

    발행일 : 2023.11.17 / 기타 C1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금강제화

    본격적인 부츠의 시즌이 시작됐다. 부츠가 계절과 관계 없이 여름에도 신는 시즌리스(seaonless) 아이템이 됐지만, 지금도 부츠의 진정한 전성기는 겨울이다. 이번 겨울 시즌에는 어떤 스타일의 부츠가 트렌드란 영광의 트로피를 달고 사랑받을까? 올해 빅 트렌드의 하나인 '조용한 럭셔리'라고도 불리는 '올드 머니 패션(old money fashion: 부를 상속받은 하이 클래스들의 심플하면서도 고급진 패션)'을 따라 미니멀하고 클래식한 디자인이 패션 스트리트의 주인공이 될 예정이다.

    ◇유행하는 올드 머니 룩을 위한 앵클 부츠

    먼저 견고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천연 소가죽으로 제작된 '르느와르 트라이앵글 장식 앵클부츠'가 이 겨울 '올드 머니 패션'의 완벽한 스타일 파트너가 된다. 앵클부츠는 종아리를 노출해야 해서 다리 라인이 신경 쓰이곤 한다. 그러나 '르느와르 트라이앵글 장식 앵클부츠'는 양 측면에 장식된 삼각형 장식이 포인트가 되어 다리 실루엣이 슬림해보이게 하는 효과를 준다. 특히 올해 유행하는 바지폭이 넓은 와이드 레그(wide-leg) 팬츠나 발목까지 덮는 맥시 스커트(maxi skirt)들과 잘 매치될 것이다. 걸을 때나 앉을 때 팬츠나 스커트 끝 사이로 드러나는 부츠 라인이 더욱 고급스럽다.

    좀더 캐주얼하게 올드 머니 룩을 연출하고 싶다면 '랜드로바 벨트 장식 캐주얼 부츠'가 이상적이다. 금속 장식의 벨트가 부츠 양 옆으로 장식되어 모던한 승마 부츠 느낌을 함께 선사한다. 부드럽고 탄탄한 천연 염소 가죽 소재에 기모 내피로 만들어져 따뜻한 방한 부츠 역할까지 해준다. 청바지나 코듀로이 팬츠뿐 아니라 포켓이 달린 유틸리티 팬츠(utility pants: 포켓이 달린 작업용 바지 같은 디자인)에 모두 잘 어울린다. 하늘거리는 롱스커트나 긴 플리츠 스커트에 롱코트와 스타일링해도 세련된 클래식 캐주얼 룩이 완성된다.

    ◇남자의 발끝 품격을 올려주는 헤리티지 리갈

    남자들의 '올드 머니 패션'에선 끈이 달린 클래식한 구두와 끈이 없고 캐주얼한 로퍼가 변함없는 클래식 슈즈로 사랑받고 있다. 금강제화의 '헤리티지 리갈'은 '남자라면 꼭 갖춰야 할 7가지 클래식'이란 컨셉을 지닌 '헤리티지 세븐'과 장인의 열정과 기술력을 담은 최고급 라인 '헤리티지 블랙'을 함께 선보였다. 남자의 발끝 품격을 품위 있게 완성시키는 슈즈의 정석을 만날 수 있다. 또한 다양한 브랜드 라인 업을 갖춘 금강제화는 11월 17일부터 26일까지 구두와 캐주얼화는 최대 20%까지, 아웃도어 의류는 최대 50%까지 할인하는 겨울 정기 세일을 펼친다. 스타일에 보온성을 더한 겨울 슈즈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차지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기고자 : 김의향 THE BOUTIQUE 기자
    본문자수 : 135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