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SKT, 155조원 AI 반도체 시장 뛰어든다

    채제우 기자

    발행일 : 2023.11.17 / 경제 B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자회사 사피온, 'X330' 내년 양산
    전작대비 성능 4배·효율 2배 향상

    통신 사업의 성장 둔화로 수익 모델 다양화에 나선 SK텔레콤이 인공지능(AI) 반도체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SK텔레콤의 AI 반도체 설계 자회사 '사피온'은 글로벌 경쟁사의 최신 제품보다 연산 성능이 2배, 전력 효율이 1.3배 뛰어난 AI 반도체 'X330'<사진>을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AI 반도체는 AI가 학습·사고할 수 있게 돕는 '두뇌' 격으로, 최근 챗GPT와 같은 AI의 등장으로 그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시장이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AI 반도체 시장 규모는 지난해 442억달러(약 57조원)에서 2027년 1194억달러(155조원)로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해외에서 AI 서비스를 시작했거나 준비 중인 통신사들은 있지만, SK텔레콤처럼 AI 반도체 시장까지 진출한 통신사는 찾기 힘들다. 통신 이후의 미래 성장 동력으로 AI 산업을 강화하고 있는 SK텔레콤은 급변하는 시장에서 AI 두뇌 격인 AI반도체 개발 역량을 갖추는 게 경쟁에서 필수라고 보고 있다.

    지난해 1월 설립된 SK텔레콤의 자회사 사피온은 주요 고객사들을 대상으로 X330 시제품에 대한 검증 작업을 진행한 뒤 내년 상반기 양산을 시작하게 된다. 앞서 X330의 전작인 X220을 지난해 12월부터 SK브로드밴드의 가산 IDC(인터넷데이터센터)에 적용해왔는데, 이번에는 성능이 향상된 X330을 내세워 AI 반도체 시장에 본격 진출하는 것이다.

    사피온이 내놓은 X330은 NPU(신경망처리장치)다. NPU는 현재 AI 반도체로 사용되고 있는 GPU(그래픽처리장치)보다 통상 에너지 효율이 높을 뿐 아니라, 얼굴 인식이나 자율주행 차량의 주행 경로 예측에 필요한 '추론' 성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사피온 관계자는 "X330은 전작(X220)보다 연산 성능이 4배 이상, 전력 효율은 2배 이상 향상됐을 뿐 아니라, 올해 출시된 경쟁사의 GPU보다도 전력 효율은 1.3배, 연산 성능은 2배 이상 우수하다"고 했다.

    이날 SK텔레콤은 SK그룹 17사가 IT 기술을 선보인 'SK테크 서밋 2023'에서 사피온의 AI 반도체 X330을 공개하기도 했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는 "업계에선 2026년까지 전체 기업의 80% 이상이 AI를 활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기고자 : 채제우 기자
    본문자수 : 114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