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52억원… 내년 LPGA 최종전 우승상금

    최수현 기자

    발행일 : 2023.11.17 / 스포츠 A2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PGA 메이저 상금액 앞질러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최종전 총상금이 내년 1100만달러(약 143억원)로 늘어난다. 우승 상금은 400만달러(약 52억원)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 대회보다 많아진다.

    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개막을 하루 앞둔 15일(현지 시각) LPGA는 타이틀 스폰서 CME그룹과 2025년까지 연장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총상금은 올해 700만달러(약 91억원)에서 내년 1100만달러로 늘어 여자 골프 대회 중 총상금이 가장 큰 US여자오픈과 같아진다. 우승 상금은 올해 200만달러(약 26억원)보다 2배 증액되어 여자 스포츠 대회 최다 기록을 세우게 된다.

    우승 상금 400만달러는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이 주도하는 LIV골프 개인전(총상금 2500만달러)과 같은 규모다. 올해 PGA 투어 메이저 대회 우승 상금은 마스터스(총상금 1800만달러)가 324만달러, PGA 챔피언십(1500만달러)이 315만달러, US오픈(2000만달러)이 360만달러, 디오픈(1650만달러)이 300만달러였다.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등 PGA 투어 특급 대회 총상금이 2000만달러, 우승 상금은 360만달러였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2500만달러) 우승 상금이 450만달러(약 58억원)로, 유일하게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보다 많았다. 역대 LPGA 투어에서 한 시즌에 상금으로 400만달러 이상 벌어들인 선수는 은퇴한 로레나 오초아(42·멕시코·2007년 436만4994달러)와 리디아 고(26·뉴질랜드·2022년 436만4403달러) 2명뿐이다. LPGA 투어는 일반 대회 총상금이 200만달러 안팎이다.

    CME그룹은 타이틀 스폰서를 맡은 이후로 상금 규모를 계속 키워왔다. 2011년 총상금 150만달러, 우승 상금 50만달러로 출발해 2019년엔 500만달러, 150만달러가 됐다. 지난해 문제가 생겼다. 개막을 앞두고 CME그룹이 만찬 행사를 열었는데 선수들이 참석하지 않았다. 테리 더피 CEO는 "LPGA 지도부에 실망했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이후 LPGA는 "소통을 강화했다"고 한다. 몰리 마르쿠스 사만 LPGA 커미셔너는 "CME그룹은 여자 골프, 여자 스포츠를 전례 없는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고 했다.
    기고자 : 최수현 기자
    본문자수 : 112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