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폐기물 처리 전과정, GPS·CCTV로 샅샅이 들여다본다

    당진=박상현 기자

    발행일 : 2023.11.17 / 사회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한국환경공단, 세계 첫 시도
    무게 차이·경로 이탈 등 감시

    지난 10일 충남 당진시 석문국가산업단지 안에 있는 한 소각장. 산업 폐기물을 가득 실은 덤프 트럭이 중량계에 올라서자 상황실 모니터에 '2만2320㎏'이라는 숫자가 떴다. 같은 시각 인천 서구 한국환경공단 폐기물 적정처리센터 직원들이 이 차량에 부착된 GPS(위성 위치 확인 시스템)와 소각장 내 폐쇄회로(CC)TV를 통해 폐기물의 수거와 운반, 처리 과정을 실시간으로 들여다보고 있었다.

    환경공단 관계자는 "2019년 경북 의성군 '쓰레기 산' 사태 이후에도 불법 폐기물 문제가 끊이지 않자 정부가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 지난달부터 가동한 것"이라고 말했다. 처음 발생한 폐기물 무게, 운반 차량의 이동 경로, 소각장이나 매립지 도착 상황 등을 현장 영상과 측정값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방식이다. GPS와 CCTV를 결합해 추적, 감시하는 기법은 우리나라가 처음이다.

    불법 폐기물은 운반 과정에서 주로 발생한다. 폐기물을 처리해 주겠다며 비용을 받은 뒤 야산이나 인적 드문 곳에 불법 투기하거나 제대로 처리하지 않고 방치하는 것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2019년 21만1000t에 달한 불법 폐기물이 지난해 1만2000t, 올해는 2000t으로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아직도 근절하지는 못했다.

    환경공단은 폐기물 처리의 단계별로 정보를 모두 전송받아 배출과 처리 과정에서 무게가 달라지거나 운반 차량이 정해진 경로를 벗어나는 등 문제가 생기면 시스템이 이를 자동으로 적발하는 감시 체제를 만들었다. 감시망을 피해 소규모로 이뤄지는 폐기물 거래를 단속하기 위해 공단은 지난 5월부터 '드론 순찰대'를 운영하고 있다.
    기고자 : 당진=박상현 기자
    본문자수 : 82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