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野지도부는 아니라는데… 강경파 "한동훈 탄핵"

    박상기 기자

    발행일 : 2023.11.17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더불어민주당 강경파들이 주도하는 검사범죄대응 태스크포스(TF)는 16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탄핵을 주장했다. TF의 김용민 의원은 이날 회의 뒤 "한 장관의 헌법을 위반하는 듯한 격앙된 반응에 경고를 해야 한다"며 "필요한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한 장관이 지난 14일 민주당의 검사 탄핵 추진을 비판하며 "법무부가 만약 민주당에 위헌 정당 심판을 청구하면 어떨 것 같으냐"고 말한 데 대한 것이다.

    하지만 당 지도부 입장은 다르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지난 15일 한 장관에 대해 "본인은 되게 탄핵을 당하고 싶어하는 것 같다. 이상한 장관"이라며 "툭하면 기자들 앞에서 왜 나 탄핵 안 시키냐는 식으로 얘기하는데 저는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박찬대 최고위원도 16일 MBC라디오에서 "악플보다 무플이 훨씬 더 무섭지 않을까. 오히려 무관심이 답"이라고 했다.

    민주당 안에선 한 장관을 탄핵하자는 주장이 한 장관의 정치적 체급만 키워준다는 비판이 적지 않다. 당 핵심 관계자는 "정말 한 장관 탄핵이라도 한다면 당장 윤석열 대통령이 밟은 코스대로 곧장 대선 주자급으로 올라설 것"이라고 말했다.
    기고자 : 박상기 기자
    본문자수 : 57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