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올 기업 세무조사 만만치 않을 것"

    배민주 땅집고 기자

    발행일 : 2023.05.16 / 경제 B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원데이 특강서 다 알려드립니다

    "대부업이나 온라인 플랫폼 기반 사업처럼 최근 돈을 좀 벌었다면 올해 세무조사가 만만치 않을 겁니다. 정부가 부족한 세수를 채우려고 추징 세액을 감당할 만한 기업 대상으로 세무조사를 강화할 가능성이 높습니다."(박영범 YB세무컨설팅 세무사)

    32년간 국세청에서 근무한 박영범 세무사는 주로 조사 업무에서 잔뼈가 굵었다. 그는 올해 정부 세무조사 방향에 대해 전체 조사 건수는 줄어들 것으로 봤다. 다만 호황으로 매출을 많이 낸 회사 중 부당하게 수익을 올리거나 의도적으로 탈세한 기업은 중점 조사할 가능성이 크다고 예측했다. 경기 부진으로 세수 결손이 우려되는 만큼 세무조사 강화로 부족한 세수를 채우려고 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차명 계좌를 사용해 이자소득을 미신고한 대부업자, 현금 매출을 빠뜨린 유흥업소나 숙박업자, 거짓 세금계산서로 경비를 계상한 전력 발전 설비 사업자, 실제 근무하지 않은 직원에게 급여를 허위로 지급한 사업자가 집중 조사 대상이 될 수 있다. 1인 기획사를 세워 친·인척 인건비를 허위로 지급한 연예인, 광고 수입을 신고 누락한 인플루언서, 수입을 누락한 플랫폼 사업자나 온라인 투자 정보 서비스 업자도 대상이다.

    세무조사를 받게 됐다면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박 세무사는 "과세 당국이 명백한 증거를 갖고 있는데 '무조건 안 했다'식의 발뺌은 통하지 않기 때문에 발 빠르게 대응하는 게 최선"이라며 "조사 전문 세무사 조언을 바탕으로 부정 행위가 있었다면 인정하고 처벌을 최소화하거나 무리한 과세라면 사전 차단해야 한다"고 했다.

    땅집고는 법인이나 개인 사업자 대상으로 세무조사에 대한 이해와 실질적인 대응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오는 6월 12일 '기업 세무조사 트렌드와 대응 전략'을 주제로 원데이 특강을 연다. 이번 특강은 유찬영 세무사가 좌장을 맡고, 세무조사 경험이 풍부한 베테랑 세무사 7명이 참여해 실전형 세무조사 대응 노하우를 알려준다. 수강료는 40만원이며, 땅집고M 홈페이지(zipgobiz.com)에서 신청하면 된다. (02)6949-6176.

    [표] 기업 세무조사 트렌드와 대응 전략 원데이 특강 개요
    기고자 : 배민주 땅집고 기자
    본문자수 : 107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