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집값 하락 4개월째 둔화… 급매 사라지자 낙폭 줄어

    정순우 기자

    발행일 : 2023.05.16 / 경제 B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정부의 대대적인 규제 완화와 금리 인상 중단으로 전국 집값·전셋값 하락 폭이 올해 들어 4개월 연속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4월 전국 주택종합(아파트·연립·단독주택) 매매 가격은 한 달 전보다 0.47% 떨어지며 전월 대비(-0.78%) 낙폭이 축소됐다. 작년 12월(-1.98%) 이후 정부의 대대적인 규제 완화 영향으로 4개월째 낙폭이 줄어든 것이다.

    지역별로 서울(-0.55%→-0.34%), 수도권(-0.89%→-0.49%), 5대 광역시(-1.12%→-0.73%), 8개 도(-0.42%→-0.3%), 세종(-0.21%→0.65%) 등 모든 조사 대상 지역에서 집값 하락세가 줄거나 상승 전환됐다. 서울에서는 서초구(-0.02%)와 동작구(-0.04%), 강남구(-0.06%) 등 일부 지역의 낙폭이 0.1% 미만으로 줄었다.

    부동산원은 "전반적인 매수 심리는 여전히 위축된 상태지만 선호도가 높은 일부 지역 중심으로 급매물이 소진되고 상승 거래도 발생하며 하락 폭이 축소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고자 : 정순우 기자
    본문자수 : 54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