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러시아의 답례… 중국에 블라디보스토크항 사용권 줬다

    베이징=이벌찬 특파원

    발행일 : 2023.05.16 / 국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중국, 165년 만에 항구 쓰게 돼

    미국과 각을 세우는 중국과 러시아의 밀착이 강화되는 가운데 러시아가 블라디보스토크 항구를 중국이 사용할 수 있게 내주는 파격적인 결정을 했다. 블라디보스토크는 원래 중국 땅이었다가 1858년 러시아에 넘어간 곳으로, 중국으로서는 165년 만에 블라디보스토크항의 사용권을 되찾게 된 셈이다.

    베이징완보 등 중국 매체들은 15일 항구가 없는 중국 동북의 지린성과 헤이룽장성이 다음 달 1일부터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토크항(港)을 자국 항구처럼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4일 중국 해관총서(관세청)는 홈페이지에 게재한 '2023년 제44호 공고'에서 "지린성 국내 무역 화물의 국경 간 운송 업무 범위에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항구를 '경유 항구'로 신규 추가한다"면서 "동북 노후 공업 기지 진흥 전략을 실현하고, 해외 항구를 이용해 국내 무역 상품의 국경 간 운송 협력을 촉진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중국 동북 도시들은 기존에 육로로 1000㎞ 떨어진 랴오닝성의 잉커우항이나 다롄항으로 화물을 옮겨 선박을 이용하던 방식을 탈피해, 인접한 블라디보스토크를 이용하며 운송 시간과 비용을 크게 아낄 수 있게 됐다. 러시아 국경과 접한 중국의 훈춘은 블라디보스토크와 이어지는 약 200㎞ 길이 철로와 육로를 갖췄다. 중국 매체 차이신은 "중국 동북 지역과 러시아 극동 지역의 공급망 연계 또한 강화될 것"이라고 했다.

    이번 조치는 지난 3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모스크바에서 만난 이후 러시아가 중국에 파격적인 선물을 건넨 것으로 해석된다. 양국은 향후 중·러 가스관 신설을 추진하는 등 에너지 협력도 강화할 전망이다. 중국이 블라디보스토크항의 사용권을 얻어 '차항출해(借港出海·항구를 빌려 바다로 간다)'를 실현하면 최근 급격히 가까워진 중·러의 밀착은 더욱 공고해질 가능성이 크다.

    블라디보스토크는 원래 중국 땅이었으나 러시아·중국의 영토 분쟁 이후 아이훈 조약에 따라 러시아 영토로 편입됐다. 러시아는 '해변의 작은 어촌'이란 뜻의 '해삼위'(海參葳)란 지명을 '동방 정복'을 의미하는 블라디보스토크로 바꿨다. 이후 이곳은 동해 연안의 최대 항구도시로 자리매김했고, 러시아 태평양함대 사령부도 주둔 중이다. 중국이 사용하는 것은 허가하지 않았다.

    중국 입장에서 블라디보스토크항이 북한 나진항의 대안이 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북·중 관계에서 중국이 패를 하나 더 갖게 되면서 우위가 강화되는 것이다. 중국은 2000년대에 나진항과 청진항 부두의 30∼50년 장기 사용권을 확보했고, 북한과 공동으로 나진항을 중계무역항으로 개발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그러나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로 인한 유엔 제재와 코로나가 초래한 북·중 국경 폐쇄 등으로 나진항을 이용하지 못하고 있었다.

    블라디보스토크항 활용으로 인한 중국의 경제적 이익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항구를 이용할 지린성과 헤이룽장성은 중국에서 가장 낙후된 지역으로 꼽히는데, 물류망이 개선되면 빠른 경제성장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헤이룽장·지린성은 그동안 물자를 광저우 등 남방으로 운송하기 위해 랴오닝성의 다롄항 등을 이용했으나 거리가 1000㎞에 달해 운송비 부담이 컸다. 반면 블라디보스토크항은 러시아 접경인 헤이룽장성 수이펀허와 지린성 훈춘에서 200㎞ 거리에 있어 물류비를 대폭 절감할 수 있다. 향후 중국 동북 지역의 풍부한 자원과 곡물이 남방 지역으로 대량 운송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가 중국에 이같이 큰 '선물'을 안긴 이유는 우크라이나전으로 국력이 크게 소모된 상황에서 중국의 도움이 절실하기 때문이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 전까지 세계 최대 천연가스 수출국이었지만, '큰손'이었던 서구권이 전쟁 이후 돌아서면서 중국 시장으로의 수출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다.

    [그래픽] 중국, 블라디보스토크 항구 사용
    기고자 : 베이징=이벌찬 특파원
    본문자수 : 192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