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구소련 국가들, 작년 對러 수출 50% 급증 왜?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발행일 : 2023.05.16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서방국서 반도체 재료 등 수입
    러로 수출… 제재 회피 통로돼

    옛 소련 소속이던 중앙아시아 국가들이 러시아에 반도체 재료와 레이저 장비 등 금수(禁輸) 품목들을 우회 수출하는 '환적 허브'로 부상하고 있다고 14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WSJ가 확보한 유엔 통계 등에 따르면, 아르메니아·조지아·키르기스스탄·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 등 5국이 지난해 러시아에 수출한 총규모는 150억달러(약 20조원)가량으로 전년보다 50% 이상 증가했다. 같은 기간 5국이 미국과 유럽연합(EU)에서 수입한 상품 총액은 146억달러(약 19조원)에서 243억달러(약 32조원)로 66% 정도 늘었다. WSJ는 "이 국가들이 서방에서 물품을 대거 수입해 러시아로 중계 수출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렇게 러시아로 유입된 품목 상당수는 미사일이나 전폭기 등에 사용될 수 있는 '이중 용도(dual use)' 장비로,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수출이 금지돼 있다. 작년 한 해 아르메니아는 집적 회로, 키르기스스탄은 레이저 장비, 우즈베키스탄은 전기 점검 장비 등을 러시아에 수출했다. 특히 작년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직후 수출량이 늘었다. 이 물품들은 미사일·전투기 제조 및 보수 등에 사용되는 만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측면에서 지원한 셈이라고 WSJ는 지적했다.

    미국과 EU는 이 국가들에 대한 제재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 정치 매체 폴리티코는 "EU의 러시아 제재 분야를 총괄하는 데이비드 오설리번 특사가 최근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을 방문해 제재 우회 규모를 파악했다"며 "유럽 기업들이 이 국가들에 민감한 제품을 판매하는 것을 제한하는 조치를 시행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지난 2월 카자흐스탄을 방문한 자리에서 "미국 정부는 러시아에 대한 국제사회의 금수 조치가 준수되고 있는지 세심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경고했다.
    기고자 :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본문자수 : 94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