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김남국, 김어준 유튜브 나와 "尹정부 기획" 음모론 제기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3.05.16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탈당 하루 만에 '피해자 코스프레'

    거액의 가상 화폐(코인) 보유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탈당한 김남국 의원은 15일 "모든 의혹을 홀로 광야에 서서 해소하겠다"고 했다. 그는 자신의 의혹을 부인하며 "윤석열 정부의 실정(失政)을 이 이슈로 덮기 위해 국가기관이 의도적으로 흘린 게 아닌가"라며 음모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탈당 선언을 한 지 하루 만인 이날 유튜브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 출연해 20분 넘게 해명성 발언을 쏟아냈다. 김 의원은 코인 의혹이 터진 이후 언론 접촉을 피하고 있지만, 친민주당 성향 방송인 김어준 유튜브에는 두 차례 나가 인터뷰를 했다. 그는 국회 상임위 회의 중 코인 거래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제가 잘못한 일"이라며 "두말할 여지 없이 반성하고 깊이 성찰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시 얼마를 거래했는지 묻는 질문에 "너무 소액이어서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0.99개로 금액은 많지 않다. 몇 천원 정도" "금액이나 개수는 중요하지 않다"고 했다.

    김 의원은 미공개 정보 이용 의혹에 대해 "(관련) 회사의 말단 직원조차 만난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초 보도가) 국가기관이나 수사기관이 보유한 정보를 얻어서 기사를 쓴 것이라 생각한다"며 "제가 시작이지 끝이 아닐 것이다. 이런 폭발적 이슈를 총선 전에 터뜨릴 수도 있을 텐데 굳이 1년 전에 터뜨렸다면 또 다른 무언가를 갖고 있는 게 아닌가"라고 했다.

    이른바 '개딸' 등 강성 지지자들은 김 의원에게 "꼭 민주당으로 돌아오라" "내년 총선에서 우리가 돕겠다" 등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온라인 게시판에는 김 의원으로부터 "마음 굳게 먹고 이겨내겠다"는 내용의 답장을 받았다는 인증 글과 사진도 올라왔다.

    민주당은 전날 의원총회를 열어 '김 의원 자체 조사를 계속하겠다'는 결의문을 냈지만, 당 핵심 관계자는 "김 의원이 탈당했기 때문에 조사에 협조하지 않는다면 징계할 만한 구속력 있는 방안은 없다"고 했다. 오히려 당 지도부는 "국민의힘까지 가상 자산 보유 전수조사를 하자"며 물타기 공세에 나섰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103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