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사건 블랙박스] 타고 남은 종이서 '조각 지문' 채취

    고석태 기자

    발행일 : 2023.03.08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인천 택시기사 강도살인범들 사건 발생 16년 만에 붙잡혀
    "과학수사 기법 발전 덕분"

    2007년 인천에서 발생했던 택시기사 강도 살인 사건의 범인들이 16년 만에 붙잡혔다. 당시 범인들은 택시에 불을 지르고 도주했었다. 인천경찰청은 불쏘시개로 사용됐던 차량 설명서에서 범인들의 '쪽지문(조각지문)'을 찾아내 검거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사건은 2007년 7월 1일 새벽 3시쯤 인천 남동구 제2경인고속도로 남동고가 밑 도로변에서 발생했다. 남성 2명이 택시기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현금 6만원을 빼앗은 뒤 시신을 범행 현장 인근에 버렸다. 이들은 피해자 택시를 타고 2.8km 떨어진 인천 미추홀구 관교동 주택가로 이동한 다음, 택시에 불을 지르고 도망쳤다.

    사건 발생 직후 경찰은 수사 전담반을 편성해 5900여 대에 이르는 용의 차량을 수사하고 876가구에 대해 탐문 수사를 진행했다. 그러나 단서를 못 찾았고 결국 미제 사건으로 남았다.

    이 사건은 2016년 인천경찰청 미제 사건 수사팀으로 넘어갔다. 수사팀은 방화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 화면을 토대로 범인들이 도주할 때 이용한 것과 같은 종류의 크레도스 차량 9만2000대를 분석해 용의 차량을 990여 대로 압축했다. 또 범인들이 택시에 불을 지를 때 불쏘시개로 썼다가 타다 남은 차량 설명서에서 범인 것으로 추정되는 '쪽지문'도 찾아냈다.

    수사팀은 용의 차량들을 소유한 적이 있는 2400여 명의 지문과 '쪽지문'을 대조해 범인 중 한 명인 A씨의 신원을 특정했다. A씨는 올 1월 5일 체포됐고 지난달 28일 공범 B씨도 붙잡혔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돈을 빼앗으려고 A씨와 함께 범행했다"고 자백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발생 당시에는 쪽지문을 찾아내지 못했지만 시약(試藥) 개선 등 과학수사 기법의 발전으로 결정적인 단서를 확보할 수 있었다"고 했다.
    기고자 : 고석태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90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