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선재 업고 야구로 홈런… 넷플릭스 앞지른 티빙

    김민정 기자

    발행일 : 2024.06.07 / 문화 A1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총 시청 시간 넷플릭스 처음 제쳐… 4·5월 이용자 이탈률도 더 낮아

    글로벌 OTT 넷플릭스와 경쟁 중인 국내 OTT 티빙이 성과를 내고 있다. 최근 처음으로 넷플릭스 일일 총 시청 시간을 뛰어넘는 기록을 세웠고, 지난 4~5월에는 이용자 이탈률이 넷플릭스보다 낮았다. 국내 OTT 업계에서 넷플릭스보다 낮은 이탈률을 기록한 건 티빙이 처음이다. 이탈률은 전달에는 사용 이력이 있으나 당월에 사용하지 않은 비율로, 이 비율이 낮다는 건 그만큼 계속 이용할 콘텐츠가 있고 '충성 고객'이 늘었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

    ◇인기 드라마·야구 중계 효과

    특히 20~40대 여성 시청자들은 올해 티빙 앱에 손이 가는 일이 많았다. '내 남편과 결혼해줘' '선재 업고 튀어' 등 큰 화제가 된 TV 드라마들을 티빙이 국내 독점 서비스했기 때문이다. 20%대 시청률을 기록한 '눈물의 여왕'도 넷플릭스와 함께 티빙이 서비스하면서, 올해 1~5월 연달아 티빙은 인기 드라마 시청 통로가 됐다.

    이런 경향은 수치로 나타났다. 앱 분석 서비스인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지난 4월과 5월 티빙의 이용자 이탈률은 각각 22.48%와 21.71%로, 넷플릭스의 이탈률 23.83%, 22.48%보다 낮아졌다. 여기에 더해 지난 2~5월 이용자 1인당 평균 시청 시간도 티빙이 넷플릭스를 앞섰다. 5월의 경우 티빙은 12.13시간, 넷플릭스는 9.77시간이었다. 각 사가 가입자 수를 공개하지 않지만, 앱을 켠 일평균 이용자 수(DAU)로 추정하면 격차는 줄고 있다. 티빙의 일평균 이용자 수는 1월 약 170만명에서 5월 190만명으로, 넷플릭스 이용자 수는 307만명에서 235만명으로 변화했다.

    3월부터 티빙이 시작한 KBO 리그 온라인 독점 중계도 가입자 확보에 큰 역할을 했다. 앱 신규 설치 건수는 1~5월 연속 티빙이 넷플릭스를 앞질렀다.

    ◇로맨스 장르의 승리이기도

    넷플릭스가 상대적으로 부진한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올해 넷플릭스는 세련된 국내 장르물과 잘 만들어진 해외 시리즈도 여럿 공개했다. 하지만 올 상반기는 로맨스 드라마가 강세였다. 같은 CJ ENM 계열사 tvN과의 시너지 전략의 결과이기도 하다. '내 남편과 결혼해줘' '눈물의 여왕' '선재 업고 튀어' 모두 tvN 드라마로, 티빙에 공급됐다.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화가 공개된 지난달 28일에는 티빙의 총 시청 시간(250만시간)이 넷플릭스(241만시간)를 앞지르는 최초의 기록을 세웠다.

    업계에선 결국 자본력 싸움인 콘텐츠 시장에서 글로벌 OTT와 경쟁할 수 있는 국내 OTT가 나오는 것이 필요하다는 시각이 많다. 티빙이 야구 중계·히트작 호재 없이도 탄탄한 내력을 가질지가 관건이다.

    [그래픽] 넷플릭스·티빙 이탈률 / 일일 시청 시간
    기고자 : 김민정 기자
    본문자수 : 137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