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송배전망의 전력난 경고] (4·끝) 한전이 하던 전력망 사업 점검, 정부가 매달 체크하기로

    조재희 기자

    발행일 : 2024.06.07 / 종합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산업부, 17개 전력망 점검 회의 "향후 용인시·삼성·SK도 참여"

    정부가 매달 송배전망 등 주요 전력망 건설 사업에 대해 상시 점검 체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그동안 한국전력이 도맡아 자체적으로 대응에 나섰지만, 갈수록 송배전망 문제가 악화하자 정부 차원에서 한 달에 한 번씩 회의를 가지며 꼼꼼하게 챙기겠다는 것이다.

    송배전망이 과포화되며 동해안과 호남의 발전기는 수도권으로 전기를 보내지 못해 멈추고, 수도권에 새로 짓는 반도체 공장 등은 송배전망 부족으로 전기를 제대로 공급받지 못해 가동을 못 하는 '대재앙'이 올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6일 정부에 따르면, 지난 5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서울에서 한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주요 전력망 프로젝트 점검회의를 열고 5년 이상 늦어지는 동해안-수도권 송전선로 등 17개 주요 전력망의 건설 현황을 점검하고 개선 과제를 논의했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에 대한 전력 공급 방안과 호남의 태양광·풍력 발전기에서 생산하는 전기를 충청·수도권으로 보내는 신정읍-신계룡 선로 등에 대한 점검도 이뤄졌다.

    산업부 관계자는 "앞으로는 국토교통부, 환경부, 토지주택공사(LH) 등 관계 부처와 유관 기관은 물론, 용인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기업까지 참여 대상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픽] 건설 중인 주요 송배전망
    기고자 : 조재희 기자
    장르 : 연재
    본문자수 : 65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