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오렌지주스(농축액)·코코아값 급등… 세계경제 최대 복병 된 '기후플레이션'

    김정훈 기자

    발행일 : 2024.06.07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상 고온에 물가 비상

    지난달 29일 인도 델리 문게쉬푸르 관측소 수은주가 섭씨 52.9도까지 치솟았다. 인도 기상청은 "센서 오류일 수 있다"고 했지만, 델리에 있는 다른 관측소도 나란히 50도를 육박하며 기록을 갈아치웠다. 평년보다 7~8도 높은 기온에 인도의 전력 사용량은 사상 최고치를 연일 경신하고 있다. 베트남·태국·필리핀 등 동남아 전역이 체감 기온 50도에 육박하는 이른 더위로 몸살이다.

    동남아뿐 아니라 전 세계적인 현상이다. 미국 국립환경정보센터(NCEI)에 따르면 지난 4월은 가장 더운 4월이었다. 지구 표면 온도가 20세기 평균(섭씨 13.7도)보다 1.32도 높았고, 지표면 기온으로만 보면 1.97도 더 뜨거웠다. '역사상 가장 더운 달[月]' 기록은 11개월 연속 이어지고 있다. NCEI는 올해가 역사상 가장 더운 해가 될 확률이 61%에 달한다고 전망한다. 이러다 보니 세계 곳곳에서 말라 비틀어지는 작물들이 속출하며 가격이 몸살을 앓는다. 올해 세계 경제 가장 큰 위험 요인은 기후라는 말이 나온다. 이상 기후(climate)로 물가가 오르는 것(inflation)을 의미하는 '기후플레이션(climateflation)'도 비상이다.

    ◇세계 곳곳 농작물 가격 몸살

    오렌지주스 농축액 선물(先物) 가격은 지난달 말 파운드당 5달러에 육박하며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전 세계 오렌지주스의 70%를 브라질산으로 만드는데, 브라질이 최근 극심한 가뭄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수입산 농축액 가격이 1년 전보다 70% 가까이 오르자, 엔화 가치 하락이 극심한 일본에서는 아예 오렌지 주스 생산을 포기하는 업체들이 나온다.

    국제 코코아 가격은 지난 10년 동안 미터톤당 약 2500달러 선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국제 생산량의 60%를 차지하는 서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와 가나에 심각한 가뭄이 번져 상황이 달라졌다. 연말 4500달러까지 오르더니 투기 수요까지 유입되며 4월 중순에는 1만1000달러까지 갔다.

    2022년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급등했다가 지난해 간신히 안정됐던 농산물 가격은 올 들어 다시 상승세다. 호주·러시아 등의 악천후로 밀 선물 가격은 10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옥수수 등 주요 8개 농산물 선물 가격으로 산출하는 블룸버그 농업지수는 상승세로 전환했다.

    ◇원자재와 물류비도 들썩

    미 에너지청(EIA)은 "지난달 마지막 주 미국 뉴욕 도심과 보스턴 등 주요 지역의 기온이 평년보다 4~5도 높았다"며 "날씨가 따뜻해서 줄어드는 주거·상업용 난방 수요보다, 에어컨을 틀기 위한 냉방 수요가 더 빨리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따뜻한 겨울에 주춤했던 천연가스 선물 가격은 지난 2월 가장 낮았던 때보다 70%가량 상승한 단위당 2.76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트레디션에너지의 개리 커닝햄 연구원은 "냉방 수요 급증으로 현재 재고가 소진되면 미 천연가스 선물 가격은 단위당 4달러까지 치솟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에어컨 수요가 갈수록 폭증할 수 있다는 것이다. 동남아 폭염도 국제 전력 수요를 끌어올리는 요인이다.

    더위는 물류비도 끌어올린다. 파나마 운하청은 이달부터 하루 통항량을 32척으로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기존 평균 통항량인 36척에 못 미친다. 파나마 운하에 물을 공급하는 가툰 호수의 수위가 가뭄 여파로 낮아졌기 때문이다. 선박들이 병목 현상을 피하기 위해 파나마 운하를 우회하는 장거리 항로를 택하면서 물류 비용이 증가할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앞으로가 더 문제다. 지난 3월 국제 학술지 '네이처(Nature)'에는 '인플레이션 압력을 부추기는 지구온난화와 폭염' 보고서가 실렸다.

    독일 포츠담기후영향연구소 연구팀이 121국에서 30년간 집계한 월별 소비자물가지수와 날씨 데이터 총 2만7000개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폭염이 2035년까지 식량 물가를 연간 최대 3.2%포인트, 전체 물가를 연간 최대 1.2%포인트 밀어올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래픽] 이상 기온으로 가격 상승한 원자재·곡물
    기고자 : 김정훈 기자
    본문자수 : 202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