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사진] 한 팔, 한 다리로… 현충일 그라운드에 선 제2 연평해전 영웅들

    송정헌 스포츠조선 기자

    발행일 : 2024.06.07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희완(오른쪽) 국가보훈부 차관이 현충일인 6일 경기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 한화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시구하고 있다. 이 차관은 해군 중위로 복무하던 2002년 제2연평해전 때 참수리 357정 부정장으로 참전해 적의 공격에 오른쪽 다리를 잃은 상황에서 응전을 지휘했다. 시타에 나선 권기형씨는 당시 참수리 357정 상병으로 왼손 손가락이 절단된 상황에서도 응사에 나섰던 용사다. 기사 A12면
    기고자 : 송정헌 스포츠조선 기자
    본문자수 : 23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