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서울대병원 "17일부터 전체 휴진"

    오경묵 기자

    발행일 : 2024.06.07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교수들 "전공의 해결 안되면 돌입"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오는 17일부터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필수 부서를 제외하고 전체 휴진(총파업)을 하기로 6일 결의했다.

    비대위는 "전공의를 향한 (정부의) 행정처분이 완전히 취소되고 이번 의료 사태의 정상화를 위한 합리적 조치가 시행되지 않는다면 17일부터 진료를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4일 정부는 전국 수련병원에 전공의 사직서 수리를 허용하면서 복귀하는 전공의에게는 면허정지 등 행정처분 절차를 중단하겠다고 했다. 그럼에도 이날 비대위가 정부에 거듭 행정처분 취소를 요구한 건 전공의가 복귀하지 않거나 재차 집단행동을 하더라도 불이익을 줘선 안 된다는 취지로 받아들여졌다.

    비대위가 3~6일 진행한 파업 여부 설문조사에는 전체 의대 교수 1475명 가운데 939명이 답했고, 63.4%가 '휴진을 포함한 강경 투쟁'을 선택했다. 이번 파업엔 종로구 본원·분당서울대병원·서울시보라매병원·강남센터 4곳 모두 참여한다. 기사 A8면
    기고자 : 오경묵 기자
    본문자수 : 50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