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스포츠 인사이드] 밀린 월급 왜 안 주나

    이영빈 기자

    발행일 : 2024.06.05 / 스포츠 A2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KBL 외국 MVP 로슨 한국 떠난 이유
    캐롯 시절 체불 급여 끝내 못 받아

    디드릭 로슨(27·미국·사진)은 2020년부터 한국농구연맹(KBL) 리그에서 뛰었다. 지난 시즌엔 원주 DB에서 21.8점 9.8리바운드 4.5어시스트로 활약하면서 팀을 정규 리그 1위에 올려놨다. 외국 선수 최우수 선수(MVP)도 받았다. 한국 귀화를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런데 지난달 돌연 DB와 재계약을 거절하고 미국으로 떠났다. "DB 시절 연봉 50만달러(약 6억8000만원) 2배인 100만달러(약 13억6000만원)를 제안한 중국 리그에 관심이 쏠린 것"이라는 분석이 대다수였다.

    그러나 실제론 고양 캐롯(현 고양 소노) 시절 급여 체불 문제를 놓고 한국 농구 행태에 마음이 상한 게 진짜 이유인 것으로 나타났다. 로슨은 2022-2023시즌엔 고양 캐롯에서 뛰었다. 팀을 플레이오프 4강으로 이끌었다. 당시 캐롯은 2022년 12월부터 모기업 대우조선해양건설 경영난으로 선수, 코칭 스태프, 구단 임직원 전부가 급여를 받지 못하던 상황이었다. 로슨 역시 6개월 동안 급여를 받지 못했다. 로슨은 지난 시즌 DB로 팀을 옮겨 미지급 급여 1억원가량을 캐롯과 한국 대리인 등에게 20여 차례 요청했지만 끝내 받는 데 실패했다.

    김주성 DB 감독은 "1월쯤 로슨을 면담했을 때 캐롯 이야기가 나왔다. 여기저기 알아보긴 했는데, 우리가 해결할 수 있는 일은 아니었다"라며 "지난달 로슨 한국 대리인에게 연락했더니 이미 로슨과 갈라섰고 그 뒤로 로슨과 연락이 안 되는 상태"라고 했다.

    문제는 KBL이 2022-2023시즌을 마친 뒤 캐롯 소속이던 국내 선수들에게는 미지급 급여를 줬다는 데 있다. 외국 선수였던 로슨과 데이비드 사이먼은 배제했다. 배임으로 불거질 수도 있는 결정이었다. KBL 관계자는 "국내 선수는 한국 농구 자산이기 때문에 일단 급여를 지급하자고 이사회가 정했다. 언제 한국을 떠날지 모르는 외국 선수는 그다음 문제였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로슨은 한국 대리인에게 "만약 못 받은 돈을 어떻게든 주겠다는 사람이 한 명이라도 있었으면 남았다. 그런데 모두가 무책임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없던 일로 만들려고 했던 것 같다"며 "나는 돈도 받지 않고 뛰는 노예(slave)가 아니다"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 로슨뿐 아니라 일부 직원들도 미지급 급여를 받지 못했다. 전 고양 캐롯 직원은 "KBL이 이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기고자 : 이영빈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21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