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요즘말 사전] 여자 수학 #girlmath

    최보윤 기자

    발행일 : 2024.06.05 / 문화 A1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무료 배송 받으려 더 많은 돈 지출

    지난해 뉴질랜드 라디오방송 진행자들이 만든 말. 소셜미디어를 통해 해시태그 '#girlmath'를 단 콘텐츠들이 세계로 퍼지며 수개월 만에 10억 뷰를 넘어섰다. 다음 같은 계산법이다.

    #집안 대청소를 했다. 재킷 주머니에서 거금 5만원을 찾았다. 분명 '내 돈'이었음에도 돈을 번 것 같은 이 기분! 아니 번 것이나 마찬가지다. 존재를 몰랐다면 쓰지 못했을 돈이니까. #온라인 쇼핑몰에서 5만원 이상 사면 무료 배송을 해준단다. 8000원만 더 쓰면 배송비 3000원을 아낄 수 있다. 장바구니에 1만원짜리 하나 더 담아 결제했다. 오늘도 3000원 굳었다! #100만원짜리 가방이 비싸 보여도 1년 365일 들고 다닌다면? 하루에 2740원꼴이다. 커피 반잔 값 될까 말까다.

    여자 수학은 심리적 요인을 이익으로 추산한다. '맛있으면 0칼로리'와 비슷하다. 미국 CNBC는 "경제적으로 힘든 시기의 자기 만족적 소비 행태"라고 했다.

    여성 비하 논란이 일자 '남자 수학'이란 말도 등장했다. 어느 X(옛 트위터) 사용자는 이렇게 정의했다. '250억달러 가치 회사를 440억달러에 사서 온갖 사업적 수단을 동원해 88억달러짜리 회사로 만드는 것.' 손해를 보는데도 트위터를 인수한 일론 머스크를 꼬집었다. 키가 177㎝면 180㎝라고 올려 말하는 과장도 남자 수학의 한 사례다.
    기고자 : 최보윤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68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