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전력대란, 송배전망의 경고] (2) 포항·울산… 지방산단도 전력난 이미 현실화

    강다은 기자

    발행일 : 2024.06.05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차전지 공단, 전기 소모량 5배

    전력 부족은 수도권만의 문제가 아니다. 최근 지방 곳곳까지 첨단 산업 특화 단지 등 대규모 산업 시설이 들어서면서 지방 공장과 산업 단지에도 전력 부족 현상이 현실화됐다. 지자체는 인근 공장에서 전력을 끌어오고, 송배전망 건설 시기를 앞당기는 등 '전력 확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원자력발전소가 있는 동해안 등 대규모 발전소가 있는 지역도 상황이 다르지 않다. 원거리에서 전력을 끌어와야 하는 수도권보다는 사정이 낫지만, 송배전망 건설 등 전력 인프라 확충 속도보다 전력 수요 증가 속도가 훨씬 빠르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경북 포항의 영일만 일반 산단과 블루밸리 국가 산단은 포스코퓨처엠·에코프로 등 국내 이차전지 기업이 몰려 전력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차전지는 일반 제조업보다 전기를 5배가량 많이 소모한다. 이에 경북도와 포항시는 필요한 전력 규모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송전선로 신설 등을 해결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도 했다. 전북의 새만금산단, 전남 여수산단도 모두 전력이 부족해 신규 기업 입주가 늦어지거나 공장의 신·증설에 차질을 빚고 있다.

    지자체와 기업들은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지난해 이차전지 특화 단지로 선정된 울산 울주군의 하이테크밸리 일반 산단은 앞으로 12㎞ 떨어진 반천 일반 산단에서 전기를 끌어다 쓰기로 했다. 이곳에 전력을 공급하는 언양변전소 전력 용량이 감당하지 못할 만큼 필요 전력량이 치솟았기 때문이다. 두 산단을 잇는 전력망 건설엔 732억원이 들어가고 다 짓기까지 7년이 걸릴 예정이다. 블루밸리 산단도 2027년 말까지였던 변전소 신설 일정을 내년으로 앞당겨야 할 판이다.

    태양광 패널 등을 설치해 자체 생산하는 에너지를 늘리고 잉여 에너지까지 알뜰하게 사용하기 위한 에너지 저장 장치(ESS) 구축도 이어지고 있다. 부산시는 주말이나 휴무일에 버려지는 태양광 에너지를 저장했다가 전력이 부족할 때 공장에 공급할 수 있도록 ESS를 부산 산단 내에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이달부터 오는 12월까지 사업비를 총 18억3400만원 투입한다.
    기고자 : 강다은 기자
    장르 : 연재
    본문자수 : 103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