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헤어지고 싶으면 미친 척해" "중매결혼은 어떠니?" 불안한 엄빠들

    정시행 기자

    발행일 : 2024.05.18 / 주말섹션 B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꼬리무는 교제 폭력 사건에 딸 부모도, 아들 부모도 철렁

    "남자 친구와 헤어지고 싶으면 차라리 먼저 차여라. 방법은 우리가 알려줄게."

    경기도 분당의 50대 고모씨 부부는 대학생인 외동딸에게 요즘 '안전 이별'을 집중 교육 중이다. 딸은 아직 연애를 안 해봤지만, 나중에 연인과 사귀다 헤어질 때 무슨 일이라도 당하면 어쩌나 걱정돼서다.

    이들은 "감정 기복 심한 애는 걸러라, 싸우더라도 너무 자극하지 말고, 선물도 함부로 받지 마라, 술버릇 눈여겨봐라" 등등 일장 연설을 하다가, 비책으로 '미친× 되는 법'까지 전수했다고 한다. "씻지 말고 더러운 냄새를 풍기거나 '집안이 망했다' '도박빚을 졌다'며 큰돈을 빌려달라고 하라"는 것. 고씨는 "이별을 통보했다가 맞느니, 모자라게 보여 버림받는 게 낫다"고 했다.

    경남 창원의 아버지 정모씨도 "고교생 딸에게 '연애할 땐 모든 위험 신호를 즉각 부모와 공유하라'고 당부했다"며 "만약 내 딸이 위협당하면 '테이큰'(Taken·납치된 딸을 구하는 아버지의 복수를 그린 영화) 찍으러 갈 것"이라고 말했다.

    교제 폭력 사건이 빈발하면서 '우리 아이가 이런 일에 휘말리면 어쩌나' 하는 부모들의 불안이 들끓고 있다. 최근 공개된 사건 피해자들이 대부분 젊은 여성이다 보니, 우선 딸 둔 부모들이 "너무 무섭다" "남의 일 같지 않다"며 가슴을 쓸어내린다.

    초등 6·3학년 두 딸을 키우는 서울 서대문구의 주부 이모(42)씨는 "옛날엔 '연애는 많이 해봐야 좋다' '이별도 아름다운 청춘의 과정'이라고 했지만, 이젠 잘못하면 목숨이 위태로운 세상이니 관계 맺음 자체가 조심스럽다"며 "딸들에게 격투기라도 가르쳐야 하나 싶다"고 했다. 큰딸과 친구들을 모아 소그룹 성교육도 시켰다고 한다.

    중2 딸을 둔 박미현씨도 "딸이 동정심이 많아 위험한 남자를 끊어내지 못할까 봐 벌써 걱정된다"며 "'너한테만 잘하는 것보단 주변 평판 좋은 애를 만나야 한다' 등 여러 대화를 하고 있다"고 했다.

    공무원 양모씨는 "최근 뉴스를 보다 보니 대학원생 딸이 1년여 만나다 헤어진 남자가 신경 쓰이더라. 애가 늦게 귀가하면 가슴이 철렁한다"고 했다. 그는 딸에게 '겉만 보곤 사람 속을 모르니, 연애결혼 말고 부모끼리 맺어주는 중매결혼이 어떠냐' '남자 만나지 말고 공부하고 커리어만 쌓는 것도 환영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아들 가진 부모들도 심경 복잡하긴 마찬가지. 가부장적 풍조가 강하던 옛날, 아들 둔 부모들의 걱정이란 '탐탁지 않은 상대가 덜컥 임신해 책임질 일이 생기면?' 정도였다. 그러나 여권이 신장하고 성(性)인지 감수성도 여학생들 쪽으로 기울면서, 소통에 서툴고 충동적인 아들들이 손쓸 새 없이 실수하거나 손가락질당할까 노심초사하는 분위기다.

    고2·중3 아들을 둔 엄마 김모(46)씨는 "가뜩이나 남자애들이 공부도 여자애들에게 밀리고 어른들에게 어필도 잘 못하는데, 일부 극단적 사례 때문에 남자 전체를 잠재적 범죄자 취급하는 게 불쾌하다"며 "애들한테 '여자와는 안 얽히는 게 상책이다' '만약 여자가 괴롭히면 너도 절대 봐주지 마라'고 했다"고 말했다. 실제 아들 부모들 사이에선 "세상이 흉흉하니 딸 둔 부모가 예민하게 구는 건 이해한다"면서도, "학교도 사회도 너무 여자애들 편만 들어준다"는 불만이 팽배하다.

    '아들의 관계 교육'에 대한 필요도 커졌다. 워킹맘 김선미씨는 "고3 아들에게 '너 나중에 여자 친구가 헤어지자면 어떻게 할 거니?' 물었더니 '엉엉 울 거야'라고 해 내심 다행이다 싶었다"고 했다. 그는 '누구나 차일 수 있다, 엄마·아빠도 다 겪은 일이다, 더 좋은 사람 만나는 기회가 된다'고 가르쳤다고 한다.

    마포구 주부 차모(40)씨도 "초등생 아들 성교육을 아빠한테만 맡겨선 안 되겠더라. 엄마가 여성의 감정을 설명해주고 아들이 올바른 관계를 맺도록 가르칠 것"이라고 말했다.

    남매를 둔 아버지 김현식(55)씨는 최근 명문대생이 전 여자 친구를 살해한 사건, 그리고 지난해 전직 국회의원 아들인 변호사가 아내를 죽인 사건을 들어 "좋은 학벌과 집안이 사람을 보장하진 않는다"며 "남녀 문제로 가르지 말고 학교와 가정에서 인성 교육을 최우선시해야 한다"고 했다.
    기고자 : 정시행 기자
    본문자수 : 208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