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3520억

    양승수 기자

    발행일 : 2024.05.18 / 스포츠 A2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호날두 1년간 수입 세계 선수 중 1위

    사우디발 '오일 머니'의 위력이 전 세계 스포츠계를 강타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 프로축구 리그에서 뛰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9·알나스르)가 지난 1년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번 운동 선수에 2년 연속 뽑혔다. 데뷔 이래 4번째 선정. 2위는 사우디 국부펀드(PIF)가 후원하는 LIV 골프의 욘 람(30)이다. 자금 규모 6000억달러(약 810조원)의 사우디 국부펀드가 골프와 축구, 자동차 경주, 복싱 등 스포츠 산업에 공격적으로 투자하는 가운데 사우디 프로축구와 프로골프 소속 선수가 나란히 1·2위에 오른 것이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16일(한국 시각) 지난해 5월 1일부터 올해 5월 1일까지 스포츠 선수들의 12개월간 수입을 추산해 2024 전 세계 스포츠 선수 수입 순위를 공개했다. 호날두는 2억6000만달러(약 3520억원)를 벌어들여 1위에 올랐다. 하루에 약 9억6000만원, 1시간마다 4000만원을 버는 셈이다.

    올 시즌을 앞두고 PGA(미국프로골프)투어에서 LIV 골프로 이적한 스페인 프로 골퍼 람은 2억1800만달러(약 2950억원)로 2위에 오르며 아르헨티나 축구 레전드 리오넬 메시(1억3500만달러)를 3위로 끌어내렸다.

    [그래픽] 최근 1년 스포츠 선수 수입 순위
    기고자 : 양승수 기자
    본문자수 : 64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