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딸 부동산 편법 증여 의혹… 오동운 "절세 차원이었다"

    방극렬 기자 이민준 기자

    발행일 : 2024.05.18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공수처장 후보자 청문회

    오동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는 1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가족 채용 특혜' '편법 증여' 등 논란에 대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아 송구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오 후보자는 법무 법인 재직 시절 아내를 운전기사로 고용해 급여 2억여 원을 주고, 20대 딸에게 경기 성남의 재개발 예정지를 매도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오 후보자는 박형수 국민의힘 의원이 "만약 아내가 근무한 것처럼 속여서 급여를 받았다면 사기"라고 지적하자 "아내가 구치소를 오가며 운전이 많이 필요할 때 도왔다"고 했다. 박 의원이 "2020년 8월 딸에게 배우자 이름 땅을 팔 때, 거래 자금을 오 후보자가 증여했다. 땅을 직접 증여하지 않고 이렇게 거래한 것은 증여세를 절감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고 질문하자 오 후보자는 "세무사의 조언에 따랐다. 절세가 이뤄진 부분은 사죄한다"고 했다. 당시 6억여 원짜리 부동산을 바로 증여하지 않고, 매수 대금 3억5000만원을 증여해 세금을 줄인 것이다. 딸이 자신이 소개해 준 법무 법인에서 근무한 데 대해서도 "'아빠 찬스'로 보이는 부분,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해병대원 사망 사고' 조사 외압 의혹과 관련해 박용진 민주당 의원이 "(이 사건에) 대통령실의 개입 정황이 드러나고 있는데, 공수처장은 필요하면 대통령도 소환하고 수사할 수 있느냐"고 묻자 오 후보자는 "성역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할 의지가 있다"고 했다. "대통령을 필요 시 소환 조사할 것이냐"고 재차 묻자 "구체적 사건에 답할 수는 없지만, 일반론적으로는 (소환 조사에) 동의한다"고 했다. 같은 당 박주민 의원의 "대통령이라도 수사 대상 맞느냐"는 물음에는 "수사 대상이 맞는다"고 답했다.
    기고자 : 방극렬 기자 이민준 기자
    본문자수 : 86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