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김정숙 여사 단골 디자이너 딸 출국정지… 문다혜와 금전 거래 정황 포착

    유종헌 기자 전주=김정엽 기자

    발행일 : 2024.05.17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검찰 "문 前사위 특혜 채용과 연루"

    문재인 전 대통령의 전 사위 서모씨의 '타이이스타젯 특혜 채용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단골 의상실 디자이너 딸 A씨를 출국 정지한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검찰은 A씨가 문 전 대통령의 딸 다혜씨와 석연찮은 금전 거래를 한 정황을 포착했는데, 이 돈이 다혜씨의 전 남편 서씨의 타이이스타젯 특혜 채용과 관련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전주지검 형사3부(부장 이승학)는 최근 문재인 정부 시절 청와대 계약직 행정요원 출신인 A씨를 출국 정지 조치했다. 검찰은 최근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지만 여러 차례 불응해 이 같은 조치를 내렸다고 한다. A씨는 프랑스 국적이어서 출입국관리법에는 내국인에게 적용되는 출국 금지가 아니라 출국 정지를 내린 것이다. 검찰은 A씨가 다혜씨에게 부동산 임대사업과 관련해 상당한 금액을 송금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한다.

    전주지검은 항공 관련 경력이 전무한 서씨가 지난 2018년 타이이스타젯 전무이사로 특혜 채용된 과정을 수사하고 있었다. 검찰은 서씨를 채용해 준 대가로 이상직 전 민주당 의원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 이사장으로 임명됐다고 의심하고 관련 수사를 진행해 왔다.

    한편, A씨 어머니는 김 여사가 자주 찾았던 의상실 디자이너로 알려졌다. A씨 본인도 2017년 청와대에 채용돼 약 5년 동안 김 여사의 의전을 담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2022년 언론에서 A씨를 두고 '특혜 채용' 논란이 불거지자, 당시 청와대는 "전혀 모르는 사람과 함께 일할 수 있겠느냐"고 해명하기도 했다. A씨 가족은 A씨의 출국 정지에 대해 한 언론에 "서로 친한 사이에 흔히 있는 송금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기고자 : 유종헌 기자 전주=김정엽 기자
    본문자수 : 87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