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한국 F-35A, 세계 최강 美 F-22와 '모의 공중전'

    양지호 기자

    발행일 : 2024.05.17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양국 전투기 첫 한반도 연합 훈련

    우리 공군 최강 전력인 스텔스 전투기 F-35A가 세계 최강 스텔스 전투기인 미 F-22 '랩터'와 16일 도그파이팅(전투기 간의 근접전)을 벌였다. F-22가 한반도에서 우리 공군 전투기와 모의 공중전을 벌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미 공군은 이날 "양국 5세대(스텔스) 전투기 간 최초로 기본 전투 기동 연합 훈련을 실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훈련에는 우리 공군 F-35A 2대와 미 공군의 F-22 2대가 참가했다. 이날 훈련에서는 양국이 공수를 교대해 상대 기체를 맨눈으로 볼 수 있는 거리에서 치열한 근접 공중전을 펼쳤다고 한다.

    군 관계자는 "근접전 전술을 공유·개발하고 조종사 역량을 키우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다만 승패 등 훈련 결과는 군사기밀이라 공개하지 않았다.

    F-22 등 스텔스기는 적의 방공망을 뚫고 깊숙이 침투해 정밀 타격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북한이 두려워하는 전략 무기다. 방공망이 낙후한 북한은 레이더로 탐지가 어려운 스텔스기를 막아내기 쉽지 않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 중국을 방문한 가운데 미국이 중·러를 향해 견제 메시지를 보냈다는 해석도 나온다. 한미가 스텔스 전투기로 근접전 훈련을 한 것은 스텔스 전투기 간의 근접 공중전 상황을 가정했기 때문이라는 추정이다. 중국과 러시아는 각각 스텔스 전투기 J-20과 Su-57을 보유하고 있다.
    기고자 : 양지호 기자
    본문자수 : 69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