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재명 "기계적 중립 안된다" 우원식 "저도 민주당"

    김상윤 기자 김영우 기자

    발행일 : 2024.05.17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당무 복귀한 李 "투표 결과가 당심, 국회 주요 책무는 행정 권력 억제"

    신병 치료차 휴가를 떠났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6일 22대 총선 당선자 총회에 참석하며 당무에 복귀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당선자 총회 후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우원식 의원을 만나 "'민생 의장' '개혁 의장'이 되겠다는 말씀을 해주셨던 것으로 아는데, 이 말씀에서 결코 벗어나지 않으실 것이라고 확신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계적 중립을 지키는 게 아니라, 민의와 민심을 중심에 두고 국회를 운영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이 대표는 "(우 의원은) 국회 운영에서도 기계적 중립이 아니라 민심, 민의를 중심에 둔 운영을 해주실 거라 믿는다"고도 했다. 그러자 우 의원은 "저도 아직 민주당 당원이고, 우리 모두가 민주당이라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 대표 중심으로, 제게 맡겨진 업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국회의장단 후보 경선을 앞두고 "의장단을 구성하는 것은 의원 개개인의 선호 문제를 넘어서서 국민과 당원, 대한민국의 운명을 두고 판단해야 한다"며 "국민과 당원의 뜻, 그리고 역사적 소명에 걸맞은 의장단이 구성되기를 소망한다"고 했다. 그는 경선 뒤'의장 선거 과정에서 당대표 의중이 반영됐다는 얘기도 있었다'는 질문에는 "저도 한 표"라고 했다.

    이 대표는 총회 인사말에서 "집권 여당이 행정 권력을 과도하게 남용하고 국민 뜻에 어긋나게 행사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이를 억제하고 바른 방향으로 이끌어가는 것은 국회가 해야 할 정말 중요한 당면 책무가 됐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제가 '칭병(稱病)'해서 잠시 쉬었더니, 칭병이 더 화제가 돼서 부담스럽다"며 웃기도 했다.

    반면 김부겸 전 국무총리는 이날 서울대 강연에서 "국회는 국민 대표자 회의로 각 의견을 대표하는 국민 대표자들이 논의를 하는데, 그중에서 '손 들라'고, '이게 다수결이야' 이렇게 끌고 가면 반드시 큰 파행이 일어날 것"이라며 "우원식 후보께서 그런 문제들을 현명하게 처리하시리라고 믿는다"고 했다. 민주당이 다수 의석을 앞세워 국회를 일방적으로 운영하려 하면 국회의장이 막아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기고자 : 김상윤 기자 김영우 기자
    본문자수 : 105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