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추미애 떨어지자 민주 강성 당원들 "수박들이 뒤통수"

    김경필 기자

    발행일 : 2024.05.17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유인태는 "황제 모시는 당 같아"

    16일 더불어민주당의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서 우원식 의원이 승리하자, 일부 민주당 강성 지지자들은 우 의원에게 투표한 것으로 추정되는 22대 당선자들을 '수박'이라고 부르며 성토했다. 수박은 민주당 강성 지지자들이 겉으로는 민주당 당원인 듯하지만, 실상은 국민의힘을 위해 활동한다는 뜻으로 비이재명계를 비하할 때 쓰는 말이다. 민주당 강성 지지자들 사이에선 22대 국회에서 각종 특검법 등 쟁점 법안과 탄핵소추안을 속도감 있게 처리하기 위해 대여(對與) 초강경파로 알려진 추미애 당선자가 국회의장을 맡아야 한다는 기류가 강했는데, 상당수 당선자가 이런 기대와 다르게 움직였다는 것이다.

    경선 직전까지 민주당 안팎에서 제기된 예상을 깨고 우 의원이 추 당선자를 경선에서 꺾자 민주당 당원 게시판과 '재명이네 마을' 등 친이재명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당원들이 압도적으로 추미애를 지지하는데 굳이 우원식을 뽑은 이유가 뭐냐" "국민과 당원의 뜻을 받든다더니 뒤통수를 때렸다" 같은 글이 수십 건씩 올라왔다. "추악한 수박들이 아직도 설치고 있다"는 글과 함께 '비명횡사 공천'에도 22대 당선자 가운데 비명계가 다수 남아 있고 이들이 조직적으로 움직여 우 의원을 당선시켰을 것이란 음모론을 펴는 글도 있었다. 일부 강성 지지자는 "더더욱 이재명 대표가 당대표를 연임해야 한다"고 했고, "아무 조치가 없으면 조국혁신당으로 가겠다"며 탈당을 시사하는 이들도 있었다.

    반면 민주당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친명계가 정성호·조정식 의원을 후보직에서 사퇴시키고 추 당선자를 단일 후보로 몰아갔다는 논란과 관련해 "당 꼬라지가, 거의 황제를 모시고 있는 당 같다"고 비판했다. 유 전 총장은 이날 아침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대표가 국회의장 경선에 왜 개입하느냐"며 "후보 사퇴한 사람들도 전부 소위 '친명'인데, 이 대표도 자기 의중이 있어서 그랬다고 그러면 밝히든지 해야지, (사퇴하게 만들어서) 얼마나 면구스럽게 하느냐"고 했다.
    기고자 : 김경필 기자
    본문자수 : 99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