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신문은 선생님] [재밌다, 이 책!] 로봇 드림

    김미향 출판평론가·수필가

    발행일 : 2024.05.13 / 특집 A2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갑자기 헤어진 단짝, 개와 로봇… 행복했던 추억 덕분에 버텼죠

    사라 바론 지음|출판사 놀가격 1만9800원

    주인공 상황을 설명하는 지문이나 대사 하나 없이 그림만으로 감동적인 스토리를 전달하는 책이에요. 때로는 백 마디 말보다 하나의 장면이 더 큰 울림을 주기도 하는 법이지요. 익숙한 언어적 틀에서 벗어나, 상상력과 경험을 활용해 장면의 의미와 주인공들의 감정을 해석하는 과정은 독서 경험을 더 깊이 있게 만들어 줄 거예요.

    적막한 도시에 사는 '개'는 자신이 조립한 '로봇'과 둘도 없는 단짝이 돼요. 그러나 여름을 맞아 떠난 해변에서 로봇이 바닷물에 녹이 슬어 꼼짝할 수 없게 돼요. 뜻밖의 이별을 맞이하게 된 거예요. 이별은 이렇게 예고 없이 찾아올 때가 많아요. 어쩔 수 없이 헤어져야 하는 순간은 반드시 오게 된답니다.

    개는 도시로 돌아가 해결책을 찾아 헤매요. 그리고 수리용품을 들고 다시 해변으로 돌아가요. 하지만 개는 충격에 빠집니다. 해변이 폐장이 돼 들어갈 수 없었기 때문이죠. 그렇게 로봇만 해변에 남겨진 채 계절이 흘러가요. 개와 보냈던 행복한 시간들이 해변에 홀로 남은 로봇을 버틸 수 있게 해 줘요. 행복한 기억은 아무리 힘든 상황도 버티게 해주는 큰 힘을 가지고 있거든요.

    로봇을 두고 다시 도시로 돌아간 개는 외로웠어요. 로봇이 그리웠지만 계속해서 펼쳐지는 삶에 적응해야 했죠. 그래서 새로운 친구를 찾기 위해 노력해요. 오리 가족과 개미핥기들, 겨울을 맞아 온 눈사람과 펭귄까지 많은 친구를 만나요. 하지만 어떤 친구를 만나도 어김없이 이별의 순간은 찾아왔습니다. 오리 가족은 플로리다로 떠났어요. 개미핥기들과는 식성이 안 맞아 친구로 지내기 어려웠어요. 봄이 오니 눈사람과 펭귄도 떠났지요. 이처럼 개는 자신과 꼭 맞는 친구를 찾기 위해 노력했지만 새로운 우정을 쌓기는 쉽지 않았답니다.

    혼자 해변에 남은 로봇은 어떻게 됐을까요? 개와 함께했던 행복한 시간을 추억하며 점점 녹슬어 갔어요. 결국 로봇은 폐품이 됐고 머리와 몸통, 다리가 모두 분리된 채 고물상에 버려져요. 그러다 고물상을 찾은 한 동물이 로봇의 머리를 가져가요. 그리고 로봇의 몸통으로 라디오를 붙여줬어요. 덕분에 로봇은 이전과 달리 음악을 들려주는 로봇으로 다시 태어나게 돼요.

    이 책은 '개'와 '로봇'이라는 두 주인공을 통해 관계의 기쁨과 상실, 그리고 그로 인한 변화와 성장을 이야기해요. 이를 통해 우정의 진정한 의미가 무엇인지 생각하게 해줍니다. 이 책은 미국 청소년도서관협회 추천 그래픽노블, 미국 도서관협회 선정 도서로 뽑혔어요. 이 책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애니메이션 역시 호평을 받았어요. 2023년 칸영화제에서 화제를 모았고, 같은 해 시체스영화제 관객상과 부천 국제애니메이션 페스티벌 관객상을 받았어요. 이 책을 읽고 애니메이션까지 본다면 더욱 풍부한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거예요.
    기고자 : 김미향 출판평론가·수필가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42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