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전북 어느새 최하위… '명가' 자존심 구겨졌다

    이영빈 기자

    발행일 : 2024.05.13 / 스포츠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수원FC에 역전패… 보아텡 퇴장
    울산·김천, 포항·제주는 무승부

    프로축구 '명가' 전북 현대가 대역전패와 함께 최하위로 떨어졌다.

    전북 현대는 12일 홈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리그 경기에서 수원FC에 2대3으로 졌다. 전반 24분 문선민, 전반 32분 박재용의 연속 골로 2골을 앞서나갔지만, 후반에만 3실점하면서 무너졌다. 미드필더 보아텡이 전반 42분 거친 태클로 레드카드를 받으며 퇴장당한 게 컸다.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된 수원FC 이승우에게 후반 11분 골을 허용했다. 절묘한 위치 선정에 따른 득점이었다.

    후반 35분 이승우에게 헤딩으로 다시 골을 허용했다. 2-2 동점 상황이던 후반 41분 수원FC 안데르손의 강력한 왼발 슛이 같은 팀 정재민을 맞고 골로 연결되면서 역전패를 당했다. 7경기째 박원재 코치 감독대행 체제로 시즌을 치르고 있는 전북은 3연패와 함께 리그 최하위인 12위(승점 10점·2승 4무 6패)에 자리했다. 지난 시즌엔 4위였다. 박 코치는 "3연패를 당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선수들도 기다리는 만큼 좋은 감독님이 선임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수원FC는 이날 승리로 6위에서 4위(5승 3무 4패·승점 18)로 올라섰다.

    2·3위 대결로 주목을 받았던 울산 HD와 김천 상무 경기는 2대2로 끝났다. 김천 김태현이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왼발로 감아 차 골망을 흔들어 극적인 무승부를 만들었다. 울산은 2위(7승 3무 1패·승점 24), 김천은 3위(6승4무2패·승점 22)를 유지했다. 1위 포항 스틸러스(승점25·7승4무1패)도 제주 유나이티드와 1대1로 비겼다. 제주(4승 2무 6패·승점 14)는 8위다.
    기고자 : 이영빈 기자
    본문자수 : 80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