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국세청, 쿠팡 특별 세무조사

    권순완 기자 최연진 기자

    발행일 : 2024.05.13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美 모회사와 계열사 간 거래 조사

    국세청이 국내 대표적 이커머스 업체 쿠팡을 상대로 특별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이날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국제거래조사국은 지난달 서울 소재 쿠팡 본사에 조사관들을 보내 세무 자료를 확보했다.

    국제거래조사국은 통상 역외 탈세 등 일부 이슈에 대해서는 비(非)정기 특별 세무조사를 벌이는데, 이번 쿠팡 세무조사는 비정기 조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은 미국에 있는 쿠팡의 모회사 쿠팡Inc와 계열사 간 거래를 들여다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쿠팡Inc가 있는 미국 델라웨어주는 세무업계에서 조세 회피처로 분류되는 지역이다. 쿠팡Inc는 한국 쿠팡의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쿠팡 측은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특별 세무조사는 아니라고 밝혔다. 쿠팡 관계자는 "통상적인 세무조사로 알고 있다"고 했다.

    쿠팡은 최근 공정거래법 등 위반 의혹으로도 경쟁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쿠팡이 고객에게 회원 가입료를 일부 환불받을 수 있는 '중도 해지'에 대해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지난 7일 쿠팡 본사를 현장 조사했다. 쿠팡이 판매 화면에서 알고리즘을 조작하는 방식 등으로 자체 상품(PB)을 우대했다는 의혹도 공정위 제재 결정을 앞두고 있다.
    기고자 : 권순완 기자 최연진 기자
    본문자수 : 65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