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明心은 秋'… 하루아침에 물러선 조정식·정성호

    김경화 기자

    발행일 : 2024.05.13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추미애, 사실상 국회의장 추대 수순
    양자대결 하게 된 우원식은 "유감"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 출마한 6선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당선자와 조정식 의원이 12일 추 당선자로 단일화했다. 또 다른 후보인 5선 정성호 의원은 후보직에서 사퇴했다.

    추 당선자와 조 의원은 이날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만나 후보 단일화에 합의했다. 이 자리에는 친명계 김병기 의원도 참석했다. 조 의원은 "민주당이 대동단결해 총선 민심을 실현하는 개혁 국회를 위한 마중물이 되고자 후보 사퇴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정성호 의원도 "민주당의 승리와 정권 교체를 위해 더 열심히 하겠다"며 후보직에서 사퇴했다. 정 의원은 불과 하루 전날 의장 선거 공보물을 공개했고, 조 의원은 초반부터 가장 강하게 의장직에 열의를 보였지만 하루아침에 모두 물러선 것이다. 이로써 국회의장 경선은 6선의 추 당선자와 5선이 되는 우원식 의원의 양자 대결이 됐는데, 최다선이 맡는 관행을 감안해 추 당선자가 사실상 추대 수순을 밟을 가능성이 있다. 우 의원은 단일화에 대해 "결선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리를 나누듯이 단일화를 이야기하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고 했다.

    박찬대 원내대표 등 친명계는 주말 동안 이들을 만나 교통정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명 대표의 의중이 반영됐다"는 해석도 나온다. 이재명 대표와 가까운 인사는 "누가 되든 좋은 결과인데 경쟁을 과열시킬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추 당선자는 "국회의장은 중립이 아니다"라며 선명성을 강조해왔다. 김진표 현 의장을 향해 "민주당 출신 국회의장이 다 된 밥에 코를 빠뜨리는 우를 범한 전례가 있다"고 하는 등 의장 후보 중 가장 강경 성향으로 꼽힌다. 강성 당원·지지층 사이에서도 추 당선자 지지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다. 당초 민주당 지도부에서는 추 당선자의 좌충우돌 스타일이 부담스럽다는 분위기도 있었지만, 최근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 회동의 '비선 조율 논란'으로 강성 지지층 사이에서 불만이 높아지자 '추미애 국회의장'으로 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21대 국회 강경파 초선 모임인 '처럼회'도 13일 모임을 갖고 추 당선자 지지로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대통령과의 회담 이후로도 여야 관계 개선이 요원한 상황에서 일종의 '역할 분담'이 이뤄졌다는 관측도 나온다. 추 당선자가 의장으로서 대여 투쟁에 앞장서면 이 대표는 상대적으로 부담을 덜 수 있다는 것이다.
    기고자 : 김경화 기자
    본문자수 : 117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