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野, 연일 '반일·탄핵'몰이

    김경필 기자

    발행일 : 2024.05.13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재명 "이토 후손이 라인 침탈"
    박찬대 "朴탄핵 때보다 더 심각"
    국회의장엔 추미애 추대로 가닥

    22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 '반일·탄핵'을 고리로 윤석열 정부에 대한 공세를 본격화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가 회동하고 이달 초 이태원 참사 특별 법안을 합의 처리했을 때와 대여(對與) 기조가 완전히 달라졌다.

    휴가 중인 이재명 대표는 11일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 일본 총무성의 마쓰모토 다케아키 총무상에 대해 '이토 히로부미 손자 : 대한민국 사이버 영토 침탈'이란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민주당 황정아 대변인은 "(대통령실이) 일본 총리실의 용산 출장소 같다"는 논평을 냈다. '반일(反日) 감정'을 자극하는 내용이었다.

    박찬대 원내대표는 12일 공개된 언론 인터뷰에서 해병대원 특검 법안 수용을 요구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됐을 때보다 지금이 더 심각하다"고 했다. 그는 "실정이 계속된다면 국민들은 대통령에게 준 권한을 어떻게 할 건지 고민할 것이고, 국민이 명령하면 정치권은 거기에 따를 것"이라고도 했다. 이날 민주당에서는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선출을 앞두고 정성호·조정식 당선자가 사퇴하면서 '초강경파'인 추미애 당선자를 사실상 추대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혀갔다.

    이와 같은 민주당의 대여 강공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윤·이(尹·李) 회동과 관련된 비선 논란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 야권 인사는 "회동에 앞서 양측이 막후 조율하는 모습에 실망한 민주당 강성 지지층 내에서 '강공'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큰 것으로 안다"고 했다. 기사 A6면
    기고자 : 김경필 기자
    본문자수 : 76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