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섬유산업의 거인' 영원히 잠들다

    이정구 기자

    발행일 : 2024.04.03 / 사람 A2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故 조석래 명예회장 영결식

    지난달 29일 별세한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 영결식이 2일 오전 서울 마포구 효성그룹 본사에서 열렸다. 이날 오전 7시쯤 빈소인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을 마친 조 회장 운구 행렬은 서울 마포구 효성그룹 본사를 향했다. 효성그룹장(5일장)으로 열린 고인 장례식 빈소에는 사회 각계 인사의 추모가 이어졌다.

    오전 8시 열린 영결식에는 장남 조현준 효성 회장, 삼남 조현상 부회장 등 유족과 이홍구 명예장례위원장(전 국무총리), 이상운 장례위원장(효성 부회장), 류진 한국경제인협회 회장, 한일경제협회 김윤 회장, 효성 임직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가 추도사를 맡았다. 조현준 회장은 "아버지께서 사랑하시던 효성을 더욱 단단하고 튼튼한 회사로 만들겠다"고 했다.
    기고자 : 이정구 기자
    본문자수 : 40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