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깨알지식Q] '금융의 수도' 뉴욕은 어쩌다 '쥐 왕국' 됐나

    김휘원 기자

    발행일 : 2024.04.03 / 국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미국 뉴욕시가 쥐를 잡기 위해 놓고 있는 끈끈한 접착제 덫이 너무 잔인하다는 이유로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이 추진되고 있다. 시 당국이 쥐 떼 박멸을 위해 얼마나 골머리를 앓는지 보여주는 단면이다. 뉴욕은 '쥐 왕국(rat kingdom)'이란 별명이 있을 정도로 오래전부터 쥐 서식지로 악명이 높다. 땅밑을 거미줄처럼 잇는 지하 터널이 쥐들의 안식처 역할을 하고 있다. 1904년 개통한 뉴욕 지하철은 24개 노선의 총 길이가 1112㎞에 달한다. 지하 하수도관 길이는 지하철의 열 배에 달하는 1만㎞다.

    특히 24시간 운행하는 뉴욕 지하철은 쥐들의 '뷔페'가 됐다. 선로에 무단으로 버려진 쓰레기, 음식물 찌꺼기 등이 악취를 유발하지만 열차가 쉼 없이 달리다 보니 청소 횟수 자체가 부족하다. 이뿐만 아니라 오래전에 영업이 중단된 지하철역, 쓰지 않는 물류 창고 등 빈 지하 공간이 많다. 이런 장소가 어둡고 습하고 폐쇄된 공간을 좋아하는 쥐들에게 완벽한 서식지가 됐다. 길거리에 마구 버리는 음식물 쓰레기도 쥐들을 들끓게 하는 요인이다.시 당국은 쓰레기 수거 빈도를 늘리는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큰 효과는 보지 못하고 있다. 시로 들어오는 주민 민원 중 상당수가 쥐와 관련된 것이다.
    기고자 : 김휘원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61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