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 "물가 여전히 높아… 농축산물 안정 자금 무제한·무기한 투입"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4.04.03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윤석열 대통령은 2일 "정부는 긴급 농축산물 가격 안정 자금을 무제한, 무기한으로 투입하고 지원 대상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국민이 체감하는 물가는 여전히 높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장바구니 물가를 낮추기 위해 1500억원 이상의 납품 단가, 할인 판매 지원과 같은 특단의 조치를 하고 있지만, 국민의 부담이 해소되지 않아 마음이 무겁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형 마트 중심으로 진행 중인 할인 지원과 수입 과일 공급 대책을 중소형 마트와 전통 시장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관계 부처 장관들에게는 "지원 대책이 실제 물가 안정으로 이어지는지 세심하게 살피고, 올해 같은 상황이 반복되지 않도록 구조적 문제도 점검하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뉴노멀이 된 기후변화에도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며 AI(인공지능),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과수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취약 계층과 관련해선 "필수 농산물 구매 쿠폰을 제공하는 '농산물 바우처' 제도의 지원 대상과 규모를 확대하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이날 오전 동해상으로 중거리급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북한 정권은 군사 도발을 계속하면서 총선을 앞두고 우리 사회를 흔들려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런 도발은 우리 국민의 마음을 더 단단히 하나로 묶을 뿐"이라며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만반의 안보 태세를 유지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4·10 총선과 관련해 "사전 투표부터 본 투표, 개표까지 전 과정을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며 "최근 적발된 불법 카메라와 같이 국민의 자유로운 의사 표시를 저해하고 선거의 공정성을 해치는 범죄 행위는 절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엔 올해 들어 24차례 진행한 민생 토론회 후속 조치 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국민에게 '검토한다'는 말은 사실상 '안 한다'는 말과 같은 뜻"이라며 "검토만 하지 말고 빠르게 행동에 옮겨야 한다"고 했다.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105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