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與에 유리하게 나온 여론조사… 여심위 "표본에 문제" 공표 중단시켜

    김태준 기자

    발행일 : 2024.04.03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한경 '모바일 웹조사' 방식에 제동
    與선 "개딸들의 항의 때문이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여심위)가 한국경제신문의 여론조사에 대해 최근 공표 중단을 권고했다. '모바일 웹조사' 방식으로 진행된 이 조사는 여권이 다른 조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선전한 것으로 나왔다. 여당은 결과 발표를 중단시킨 데 대해 강력 반발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2일 여심위에 따르면 여심위는 한국경제신문 의뢰로 피엠아이가 진행한 여론조사의 표본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해당 업체에 공표가 적절치 않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피엠아이는 전화 면접이나 자동응답시스템(ARS)이 아닌, 응답자가 지지 후보 등을 체크하도록 하는 모바일 웹 조사 방식을 채용했다. 응답률을 높이고 무당층의 설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서다. 피엠아이 조사에서 일부 수도권 지역구는 다른 조사와 달리 국민의힘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심위는 피엠아이가 쓴 표본이 지역·연령·성별 비율을 동일하게 추출하지 않아 여론조사 기준 위반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세부 자료를 요구했다. 피엠아이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소지 등을 이유로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고, 이에 공표 중단을 권고했다는 게 여심위 주장이다. 한국경제신문 측은 여심위가 이번 조사 방식에 대해 이미 인지하고 있었을 뿐 아니라 사실상 사전 협의를 했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은 "여당 후보 지지율이 높아 야당 지지자들이 반대하자 편향적으로 해당 조사를 퇴출한 것"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신지호 국민의힘 미디어위원장은 논평을 내고 "이 업체 여론조사 결과 중 일부 지역에서 여당 후보 지지율이 높게 나왔다. 그러자 바로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를 문제 삼았고, 야권 강성 지지자 항의가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기고자 : 김태준 기자
    본문자수 : 85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