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병원도 환자도 한계… 의료계 "대통령·전공의가 담판 짓는 수밖에"

    조백건 기자 오경묵 기자

    발행일 : 2024.04.03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尹, 전공의에 대화 제안한 배경은

    "이젠 대통령과 전공의들이 만나 담판을 짓는 수밖에 없다."

    이달 들어 정부와 의료계 내부에선 이런 말들이 많이 나왔다. 응급 환자 치료가 사실상 막히는 '의료 대란' 직전인 현시점에서 정부와 의료계의 '극한 대치'를 풀어 진료 정상화를 이끌어낼 수 있는 사람은 대통령과 전공의들뿐이라는 뜻이다.

    서울의 한 병원장은 "이번 갈등의 양 당사자인 대통령과 전공의가 결자해지(結者解之)해야 한다"며 "대통령이 먼저 손을 내밀었으니 이제 전공의가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의대 2000명 증원'을 밀어붙인 사람은 윤석열 대통령이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복지부 장차관도 작년 말부터 주변에 '(의대 증원은) 내 손을 떠난 문제'라고 말하곤 했다"고 했다. 이에 전공의 1만명은 집단 이탈로 맞섰다. 동시다발적으로 환자 진료를 전면 중단하는 '극약 처방'으로 대통령의 대척점에 선 것이다. 일주일 만에 한국의 간판 격인 '빅5'(서울대·서울아산·세브란스·삼성서울·서울성모) 병원의 수술·입원 환자 수가 반 토막 났다. 24시간 응급실과 입원실을 지키던 전공의가 떠나자 이들에게 과도하게 의존해온 대형 병원의 응급·중증 환자 치료 기능이 절반 밑으로 쪼그라든 것이다.

    의료 전문가들은 "국내 대형 병원들이 최저임금을 받으며 주 100시간 근무를 하는 전공의 중심 병원이었다는 본질이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며 "전공의의 영향력이 가장 클 수밖에 없다"고 했다. 생명과 직결된 필수 의료 분야의 저수가(건보공단이 병원에 주는 돈이 적은 상태) 구조에서 대형 병원의 응급·중증 환자 치료를 떠받친 주체가 전공의였단 뜻이다. 실제 '빅5' 등 국내 대학 병원들의 전공의 비율은 30~40%대다. 미국·일본 등 주요국 대표 병원들의 전공의 비율(10%)의 3배 이상이다.

    이런 전공의들은 병원을 떠난 뒤 외부와의 접촉을 끊다시피 했다. 복지부 2차관 등이 일부 전공의에게 수십 차례 전화나 문자로 "만나자" "찾아가겠다"고 했지만 대꾸하지 않았다. 전공의 1~2명만 언론에 나와 '2000명 증원 백지화'라는 기존 전공의들의 요구를 반복해서 말했다. 정부가 행정처분(면허정지)과 형사처벌(업무 복귀 명령 미준수) 절차를 밟겠다고 수십 차례 발표했지만 아무런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 일부는 '나를 잡아 가라'는 글을 자기 소셜미디어에 올리기도 했다. 스승인 의대 교수들도 "요즘 전공의들이 우리 전화도 받지 않는다. 우리 때와 많이 다르다"고 했다.

    그러나 의료계에선 "전공의도 더 이상은 무반응으로 일관할 수 없는 지점에 왔다"는 말이 나온다. 전공의 집단 이탈이 40일을 넘어가면서 암 환자의 수술이 밀리는 등 중환자의 피해가 임계점에 도달했다. 대형 병원들도 하루 10억원 이상의 적자를 보고 있다. 한 대학 병원 교수는 "이달 안에 수도권 대학 병원 2곳, 지방 대학 병원 1곳이 문을 닫을 것이란 말이 파다하다"며 "만일 대학 병원 폐원 사례가 나오면 줄줄이 도산할 우려가 있다"고 했다. 응급·중증 환자를 전담하는 대형 병원들이 가동을 멈추면 분노 여론이 폭발할 수 있고, 이번 사태를 일으킨 전공의들이 돌이킬 수 없는 불이익을 당할 수 있다는 것이다.

    최근 전공의들 안에서도 "대통령이 정원 협의 여지를 열어뒀으니 우리도 답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한다. 의료계 인사들은 전공의들이 대화에 나서면 급속도로 의료 정상화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대학교수들이 집단 사표를 제출하고 있는 것도 제자인 전공의들이 면허정지 등 불이익을 받는 것 아니냐는 우려 때문이다.

    물론 의사 사회엔 교수, 전공의 외에 개원의도 있다. 정부 관계자는 "지금 중요한 것은 중환자 치료를 하는 대형 병원의 중심인 전공의"라고 했다. 주로 경증 환자를 보는 개원의는 이번 사안의 핵심이 아니며 집단으로 진료 거부를 할 개연성도 높지 않다는 것이다.

    [그래픽] 서울 '빅5' 병원 의사 중 전공의 비율 / 전공의 이탈·인턴 계약 포기 현황
    기고자 : 조백건 기자 오경묵 기자
    본문자수 : 198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