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KBL 올 시즌 최고는 알바노

    성진혁 기자

    발행일 : 2024.04.02 / 스포츠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아시아 쿼터로 프로농구 첫 MVP
    로슨 외국인 MVP·신인상 유기상

    원주 DB 이선 알바노(28)가 2023-2024 프로농구 정규 경기 MVP(최우수선수)로 뽑혔다. 알바노는 1일 발표된 기자단 투표 결과 총 111표 중 50표를 얻어 팀 동료 강상재(47표), 고양 소노 이정현(14표)을 따돌리고 영예를 안았다. 필리핀 혈통 알바노는 지난 시즌 아시아 쿼터(필리핀·일본) 제도로 국내 무대에 데뷔했다. KBL(한국농구연맹)은 아시아 쿼터 선수에게 국내 선수 자격을 인정하고 있다. 1997년 출범한 프로농구에서 외국 국적 선수가 국내 MVP에 뽑히긴 이번이 처음이다. 알바노는 이번 시즌 평균 15.9점(6.59어시스트 3.0리바운드 1.5스틸)을 올리며 팀이 1위를 하는 데 공헌했다.

    외국인 MVP도 DB 디드릭 로슨에게 돌아갔다. 고양(오리온·캐롯)에서 두 시즌을 뛰고 이번 시즌 DB로 옮긴 로슨(57표)은 KT 패리스 배스(51표)를 6표 차로 따돌리고 처음 수상했다. DB는 양대 MVP에 감독상(김주성), 식스맨상(박인웅), 포지션에 관계없이 선정하는 베스트 5 중 3명(알바노·로슨·강상재)까지 배출했다.

    고양 소노의 이정현은 기량 발전상과 베스트 5뿐 아니라 20년 만에 부활한 계량 부문(개인 기록) 타이틀도 3개(어시스트·3점슛·스틸)를 차지하는 상복을 누렸다. 신인상은 창원 LG 유기상에게 돌아갔다.
    기고자 : 성진혁 기자
    본문자수 : 66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