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청룡' 타면 전국이 2시간 생활권

    김아사 기자

    발행일 : 2024.04.02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신형 고속열차 KTX-청룡 공개 5월부터 운행
    최고 시속 320㎞ 가장 빠른 열차
    서울~부산 2시간 10분
    기존 '산천'보다 좌석 36% 많아

    국토교통부는 최고 속도 시속 320㎞에 달하는 신형 고속 열차 KTX-청룡을 1일 공개했다. 기존 KTX(시속 305㎞)보다 빠른 국내 최고 고속 열차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2시간 10분대, 용산에서 광주까지는 1시간 30분대에 이동이 가능하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공개 행사에 참석해 "고속 철도망을 전국적으로 확대해 '전국 2시간 생활권'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KTX-청룡은 정차역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서울~부산은 대전과 동대구에만 정차하고, 용산~광주는 익산에서만 멈춰 선다. 한국철도공사 측은 "열차 속도가 높아지고 정차역도 줄면서 고속선 기준 서울~부산 이동 시간이 기존보다 20~30분가량 줄어든다"고 했다.

    KTX-청룡은 2007년 시작된 국토부의 차세대 고속철도 연구 개발 사업을 통해 100% 국내 기술로 개발됐다. 이 고속 열차는 동력 장치가 전체 열차에 분산된 '동력 분산식'이다. 동력이 맨 앞과 맨 뒤에 나뉘어 있는 기존 KTX와 비교해 가·감속 능력이 뛰어나다.

    앞뒤에서 열차를 끌고 미는 기관차가 필요 없기 때문에 객실 공간을 더 많이 확보하는 것도 장점이다. KTX-청룡은 좌석 수가 KTX-산천 대비 136석(35.8%) 많다. 국토부는 5월 KTX-청룡 2대를 먼저 도입한 후, 2028년까지 31대를 추가로 투입할 예정이다.
    기고자 : 김아사 기자
    본문자수 : 67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