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아이디어 톡톡] 팔이 없는 요리 로봇… 균사체 배양한 식량

    박유연 기자

    발행일 : 2024.04.01 / 경제 B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새로운 기술과 아이디어로 식품업계에 활력을 넣는 스타트업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로닉'은 요리 로봇 '큐브'를 개발했다. 요리를 하는 로봇이지만 팔이 없는 직육면체 모듈 형태다. 재료를 투입하면 25초 만에 샐러드 한 팩이 완성돼 나온다. 시간당 144그릇의 속도다. 모듈을 조립해서 설치하는 방식이라 이동이 자유롭다. 비빔밥 등으로 가능한 요리를 확대해 갈 계획이다. 오진환 로닉 대표는 "로봇의 가격 경쟁력을 무기로 해외 시장에서 성과를 내고 싶다"고 했다.

    '머쉬앤'은 버섯의 균사체를 배양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균사체는 버섯의 몸통을 구성하는 성분으로 단백질 등 영양이 풍부하다. 머쉬앤은 균사체를 농산물에 배양시켜 버섯의 영양 성분이 들어가도록 했다. 상황버섯 영양을 함유한 김, 영지버섯 영양분이 들어간 쌀이 대표적이다. 화장품 개발에도 응용할 수 있다. 머쉬앤 정지현 대표는 "완전식품에 가까운 버섯으로 세계 식량난을 해결하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했다.

    로닉과 머쉬앤은 각각 디캠프(은행권청년창업재단)가 주최한 디데이(창업경진대회) 본선에 올라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기고자 : 박유연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57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