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1등급"… 오늘부터 새 전기차에 라벨 붙습니다

    조재희 기자

    발행일 : 2024.04.01 / 경제 B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에너지효율 1~5등급 라벨 의무화

    1일부터 모든 전기차에 5단계 에너지 효율 등급 라벨이 의무적으로 붙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1일 전기차 에너지 효율 등급제가 전면 시행됨에 따라 1일부터 국내에서 판매되는 전기차 278모델에 1~5등급 라벨이 부착된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1일부터 신규 전기차 모델에만 적용하던 것을 전기차 전 모델로 확대한 것이다. 소비자가 효율이 좋은 전기차를 쉽게 선택할 수 있게 하기 위해 도입됐다.

    배터리 1kWh(킬로와트시)당 5.8㎞ 이상 갈 수 있는 1등급 모델은 현대차 아이오닉 전기차(PE), 아이오닉6 기본형 RWD 18인치, 아이오닉6 항속형 RWD 18인치, 스마트솔루션즈 SMART EV Z 등 여섯 모델이다.

    테슬라 모델3 스탠더드 레인지 플러스 RWD 모델은 2019년식과 2021년식 두 모델이 1등급을 받았다.

    2등급(5.7~5㎞/kWh)은 테슬라 모델Y RWD 등 54모델(19.4%), 3등급(4.9~4.2㎞/kWh)은 제네시스 GV70 등 73모델(26.3%)이 받았다. 4등급(4.1~3.4㎞/kWh)은 83모델(29.8%), 5등급(3.3㎞/kWh이하)은 62모델(22.3%)이었다.

    산업부 관계자는 "1등급 전기차를 타면 5등급 전기차를 타는 것보다 연간 전기를 2292kWh를 아끼게 된다"고 했다. 연평균 주행거리 1만3323㎞, 완속 충전 요금 364.5원/kWh을 기준으로 1등급 차량은 78만원이 들어 5등급(162만원)보다 전기 요금이 연간 84만원 적게 든다. 또 리터당 연비가 10.8㎞인 내연기관차(203만원), 14㎞인 하이브리드 차(156만원)와 비교해서도 연료비가 2분의 1~3분의 1에 그치는 것으로 계산됐다.

    [그래픽] 전기차 연비등급제에 따른 등급별 주요 모델
    기고자 : 조재희 기자
    본문자수 : 89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