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코스피 10곳 중 7곳, 1분기 실적 눈높이 낮춰

    이혜운 기자

    발행일 : 2024.04.01 / 경제 B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전력·제약·반도체는 전망 밝아

    코스피가 23개월 만에 2700선을 돌파했지만, 코스피 상장사의 70% 이상은 올해 1분기(1~3월) 실적 전망치가 연초보다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실적 시즌은 5일 삼성전자의 잠정 실적 발표와 함께 본격화한다.

    31일 금융정보 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28일 기준 증권사 3곳 이상이 실적 추정치를 제시한 코스피 상장사 99곳 중 73곳의 1분기 영업이익 추정치가 연초보다 낮아졌다. 배터리 기업 LG에너지솔루션의 1분기 영업이익은 연초 6159억원으로 예상됐으나 3개월 새 1208억원으로 80% 넘게 급감했다. 전기차 시장 성장세가 둔화됐기 때문이다.

    한화오션·포스코퓨처엠·롯데정밀화학·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엔씨소프트· SK아이이테크놀러지·대덕전자 등도 영업이익 추정치가 절반 이하 수준으로 낮아졌다. 현대미포조선과 한화솔루션, 엘앤에프는 올해 초에는 1분기 영업이익 흑자가 예상됐으나 적자 전망으로 바뀌었다.

    업종별로 보면 에너지 시설 및 서비스, 조선, 화학, 금속 및 광물, 미디어, 전자 장비 및 기기 등의 전망치가 크게 낮아졌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조선, 화학, 화장품·의류, 기계, 철강, 중국 소비주의 실적 하향 조정이 뚜렷하다"고 분석했다.

    반면, 전력, 반도체 및 관련 장비, 제약, 인터넷 서비스, 상업은행, 의료 장비 및 서비스, IT 서비스는 실적 전망이 밝아졌다.
    기고자 : 이혜운 기자
    본문자수 : 71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