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윤희영의 News English] "BTS·블랙핑크, 비참한 노예 생활?"

    윤희영 편집국 에디터

    발행일 : 2024.02.13 / 여론/독자 A3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남조선에서 이름 있는 청소년 가수들이 대기업들에 예속돼(be subjugated by large corporations) 노예 같은 비참한 생활을 강요당하고 있다(be compelled to endure miserable lives akin to those of slaves)."

    "수십억 달러 버는 노예라면 나도 노예 할래. 북한 모란봉 악단 단원들도 캐스팅 되고 싶을 걸?"

    설날이었던 지난 10일, 남한 네티즌들 사이에선 BTS와 블랙핑크 등 K팝 아이돌 그룹에 대한 처우를 비난했던 과거 북한 매체의 터무니없는 주장(outrageous claim)이 소환돼(be recalled) 관심을 모았다(attract the attention). 북한 대외 선전 매체 '아리랑메아리'가 2021년 3월 남조선 아이돌 그룹들이 착취와 학대를 당하고 있다며(be subjected to exploitation and mistreatment) 비방한 내용이다.

    '아리랑메아리'는 남조선 청소년 가수들이 초등학생·중학생 어린 나이에 SM엔터테인먼트 등 대형 기획사들과 전속 계약을 하고(sign exclusive contracts) 외부와 차단된 채 하루 2~3시간밖에 못 자는 혹독한 훈련에 시달리면서(undergo grueling training) 철창 없는 감옥(prison without bars)에서 살고 있으며, 그나마 수입 대부분은 양성비 명목으로 빼앗긴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런 가혹한 훈련 중 심한 인간적 모욕과 고통(severe humiliation and suffering)을 당하고, 어린 여성 가수들은 정치인과 기업인 성 접대까지 강요당하는(be forced to provide sexual services) 정신적·육체적 고통에 시달리다가 유서를 남기고(leave suicide note) 목숨을 끊는(commit suicide) 등 악랄하고 부패한 자들에게 몸과 마음·영혼까지 빼앗긴 채 노예 취급을 당하고 있다고(be treated as slave) 덧붙였다.

    이 같은 북한 선전 매체(propaganda media outlet)의 과거 보도가 소환되자 남한 네티즌들은 K팝 아이돌 그룹의 인기가 북한으로 확산되는 것을 경계하기 위한 것 같다며 황당하다는(be preposterous) 반응을 보이고 있다. 미국의 한류 매체 '올케이팝(allkpop)' 보도에 따르면 댓글 중엔 이런 것도 있다.

    "무슨 노예가 수백억 원을 벌고, 세금을 백억 원씩 내나요? 나도 그런 노예 시켜주세요." "노예 되겠다고 오디션 보려는 사람이 그렇게 많을까요?" "'노예 예술가(slave artist)'는 북한에만 있는 거 아닌가요?" "그들이 노예라면 나도 노예 되고 싶다." "K팝 충격(impact)과 영향력(influence)이 대단하기는 한가 보다. 저렇게 선전용 거짓말 날조하는(fabricate lies) 걸 보니까."

    "그들이 노예라면 나는 가축(livestock)이냐?" "너넨 국민을 노예로 부리잖아." "현금 주고 집을 살(buy a house with cash) 수 있다면 나도 노예가 되고 싶다." "BTS와 블랙핑크, 두 아이돌 그룹의 합친 재산액(combined wealth)만 해도 북한의 국내 총생산 전체(whole GDP·Gross Domestic Product)보다 더 많을 걸?" "그 그룹 멤버 한 명 연간 수입(annual income)이면 북한 주민 전체 식량 줄(feed its entire population) 수 있을 듯."
    기고자 : 윤희영 편집국 에디터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77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