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선택! USA] '트럼프의 입' 일파만파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발행일 : 2024.02.13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나토가 돈 안 내면 러시아 침공 독려하겠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국들을 상대로 충분한 방위비를 지불하지 않으면 러시아의 공격을 용인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국제적인 파장이 일고 있다. 미 언론들은 '아메리카 퍼스트(미국 우선)'라는 구호와 함께 고립주의 외교 노선을 고집해온 트럼프가 11월 재선에 성공할 경우 나토뿐만 아니라 한국·일본 등 다른 동맹국들에 대한 방어 공약도 약화시킬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트럼프는 지난 10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콘웨이의 코스털 캐롤라이나대에서 열린 유세에서 재직 시절 나토 회원국 정상 중 한 명과 나눈 대화 내용을 소개했다. 그는 연설에서 "한 큰 나라의 대통령(presidents) 중 한 명이 '만약 우리가 돈을 내지 않고 러시아의 공격을 받으면 당신은 우리를 보호해 주겠느냐'고 했다"며 "이에 나는 '당신은 돈을 내지 않았으니 채무불이행(default)이 아니냐'고 한 뒤 '그런 일이 있다면 나는 당신을 보호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고 했다. 트럼프는 이어 "나는 저들(러시아)이 원하는 대로 하라고 독려(encourage)할 테니 돈을 내라고 했다"며 "그랬더니 결국 돈이 들어왔다"고 말했다. 지난 2014년 나토 동맹국들은 2024년까지 국방비를 국내총생산(GDP)의 2%까지 증액하기로 합의했었다. 트럼프의 이날 발언은 나토 동맹국들을 압박해 방위비를 더 받아내겠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트럼프는 그가 대화를 나눈 '대통령 중 한 명'이 누군지 밝히지 않았지만 티에리 브르통 유럽연합(EU) 집행위원은 이날 프랑스 언론 인터뷰에서 "트럼프가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2020년에 나눈 대화였다"고 밝혔다.

    트럼프의 '폭탄 발언'에 유럽은 비상이 걸렸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11일 성명을 내고 "동맹이 서로 방어하지 않을 것이라는 암시는 미국을 포함해 우리 모두의 안보를 훼손하고 미국과 유럽의 군인을 위험하게 한다"고 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성명에서 "(트럼프 발언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뿐만 아니라 폴란드와 발트해 국가들도 공격해도 된다는 '청신호'"라며 "끔찍하고 위험하다"고 했다.

    트럼프가 재집권할 경우 나토뿐만 아니라 한국에도 방위비 분담금 인상 압박과 함께 주한미군 철수 등을 거론하면서 동맹 관계를 약화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분석했다. NYT는 "1950년 딘 애치슨 국무장관이 한국을 제외한 (극동) '방위선'(애치슨 라인)을 발표하고 5개월 뒤 북한이 (남한을) 침략했다. 과거 한국전쟁과 같은 상황이 다시 일어날 수 있다"고 했다.

    한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9일 공개된 터커 칼슨 전 폭스뉴스 앵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공급을 멈춰야 한다"면서 이 경우 우크라이나전 휴전을 논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8일 불화설에 휩싸였던 발레리 잘루지니 군 총사령관을 전격 경질하고 올렉산드르 시르스키 장군을 후임 총사령관으로 임명하는 등 군 지도부 개편을 단행했다.
    기고자 :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본문자수 : 153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