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좀비 축구 운을 다했다" "쓰라린 패배"

    김민기 기자

    발행일 : 2024.02.08 / 스포츠 A2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해외 언론 한국 충격패에 시끌 "수비가 요르단 역습 못 견뎌"

    "클린스만 '좀비 축구'가 굴욕을 맛봤다."(미국 디애슬레틱) 제3자 입장에서 약팀 반란만큼 흥미로운 축구 소재는 없다. 공교롭게도 그 희생양이 한국이라는 게 문제다. 한국이 7일 아시안컵 4강전에서 요르단에 패한 뒤 아시아는 물론 세계 각국 매체들이 "한국이 충격적 패배를 맛봤다"고 전했다.

    디애슬레틱은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좀비'로 불렸다. 그러나 그 운이 결국 다했다"며 "대회 내내 설득력이 없었고 일관적인 전술 계획은 부족해 보였다"고 했다.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는 "세계적인 스타 손흥민이 공격에 나섰는데도 요르단을 뚫지 못했다. 요르단 팬들은 소리를 지르며 춤을 췄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중국 소후닷컴은 "한국 수비는 요르단 공격수들의 날카로운 역습을 견디지 못한 채 허무하게 무너졌다"고 했다.

    독일·미국 대표팀과 독일 클럽(바이에른 뮌헨, 헤르타 베를린) 지휘봉을 잡아 몇 차례 실패한 클린스만 감독이 '시험대' 아시안컵에서 어떤 성적을 거둘지는 해외서도 주 관심사였다.

    선임 당시에도 독일 축구 사이트 댓글에선 "한국 축구에 애도를 표한다. 클린스만은 지도자로서 아무 역할도 한 적이 없다" "한국 황금 세대는 클린스만이 망쳐놓을 것" "베를린 이후로 클린스만을 다시 고용할 팀은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 단언컨대 클린스만은 기대 이하일 것" "클린스만 발탁은 한국 축구의 자폭일 것" 등 반응이 나왔다.

    독일 슈피겔은 "바이에른 뮌헨 스타 김민재(28)가 없었음에도 한국은 요르단을 누를 것으로 보였지만 결과는 달랐다. 클린스만은 한국에서 더욱 어려운 시간을 보낼 것"이라고 했다. 빌트도 "대단히 충격적인 소식"이라며 "클린스만 감독은 쓰라린 패배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기고자 : 김민기 기자
    본문자수 : 86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