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설 연휴 내일 오전 6시 귀성길 가장 막힐 듯

    박지민 기자

    발행일 : 2024.02.08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티맵·SKT, 교통 예측해보니

    이번 설 연휴 귀성길 차량 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시간은 연휴 첫날인 9일 오전 6시다. 7일 티맵모빌리티와 SK텔레콤이 최근 5년간 명절 이동 자료를 바탕으로 이번 설 연휴 교통 상황을 예측한 결과다.

    설 연휴 정체는 8일 오후부터 심해질 전망이다. 8일 오후 1시에서 5시 사이엔 서울에서 광주까지 7시간 이상, 서울~대전은 5시간~5시간 5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오후 5시쯤엔 서울~부산 이동에 최장 8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정체는 다음 날 새벽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연휴 첫날인 9일에는 새벽부터 교통량이 서서히 늘면서 오전 6시에 정체가 절정에 이를 전망이다. 이 시간에 출발할 때 걸리는 시간은 서울 출발 기준 대전까지 5시간 26분, 광주 8시간 35분, 부산 9시간 43분이다.

    귀성길 교통 정체를 피하기 가장 좋은 시간대는 9일 밤 10시부터 다음 날 새벽 4시로 나타났다. 이 시간 고속도로 모든 구간이 설 연휴 기간을 통틀어 가장 덜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광주 구간 예상 시간은 3시간 안팎, 서울-부산 예상 시간은 5시간 이내다.

    귀경길은 설 당일인 10일 점심 무렵에 가장 혼잡할 전망이다. 이날은 오전 8시를 기점으로 교통량이 늘어 오전 11시 정체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서울 구간은 8시간 58분, 광주-서울 구간은 최장 7시간 22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 날인 11일 역시 점심시간에 귀경길 모든 구간의 혼잡도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기고자 : 박지민 기자
    본문자수 : 76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